bar_progress

계란 수급 정상화 1년 걸린다…'우유·두부' 계란대체제로 부각

최종수정 2016.12.28 09:20 기사입력 2016.12.28 09:16

댓글쓰기

.

.

썝蹂몃낫湲 븘씠肄

AI 로 인한 계란 대란 사태 심각
대형마트 30알 한판에 최초로 7000원 넘어
계란 수급 정상화까지 최대 1년 걸릴 듯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사태로 산란계 부족에 따른 계란 공급이 타격을 받은 가운데 계란 대체 식품으로 우유와 두부 수요가 증가할 수 있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김태현 LIG투자증권 연구원은 28일 "계란 공급 문제가 장기화 될 것으로 보여 닭고기보다 더 심각한 상황"이라며 "앞으로는 계란 대체 식품으로서 우유와 두부에 대한 관심이 필요한 때"라고 말했다.

실제 AI 사태로 인해 계란 수급은 심각한 영향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역대 최악 AI로 40일만에 가금류 2600만 마리가 도살됐다. 이중 산란계는 사육 닭의 27%인 1879마리,번식용 닭인 산란종계는 절반에 가까운 37만8000여 마리가 포함됨에 따라 계란 공급 부족이 발생했다.

계란값은 폭등세다. 소비자 가격은 한 달 새 30% 이상 올라 한 판 가격이 7000원을 넘어섰다. 현재 홈플러스와 롯데마트에서 팔고 있는 계란 30개들이 한 판(대란 기준) 가격은 7290원이다. 대형마트 계란값이 7000원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홈플러스와 롯데마트에서 파는 계란 소비자가는 이달 들어서만 20% 가까이 급등했다. 이달 초만 해도 이들 마트에서 계란 30개들이 한 판 가격은 6000원 선이었다.

계란 대란에 정부는 유통업계에 항공운송비 지원, 관세(27%) 제외, 검사기간 단축 등을 통해 달걀 수입을 확대키로 했지만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실제 수입란은 국내산 대비 가격대가 높아 계란 공급을 해결하기에는 역부족이다. 또 산지 출하가격과 항공운송비용, 국내 유통비용 등을 종합하면 국내에서 수입란 1알에 300~350원대가 될 것으로 추정된다. 국내 계란은 AI로 인상된 가격이 1알에 235원 수준이다.

.

.

썝蹂몃낫湲 븘씠肄

시장에서는 계란의 대체제로 우유와 두부의 수요가 증가할 예상했다. 단백질 함유량이 높고 가격대가 비슷한 두부와 우유가 대체재로 부상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김 연구원은 "AI 사태가 수습되더라도 계란 수급이 정상화되기까지는 최대 1년이 걸릴 것"이라며 "병아리를 알을 낳는 산란계로 키우려면 적어도 7개월이 지나야 하기 때문"이라도 전망했다. 계란 파동이 장기화 될 전망이어서 대체재에 대한 관심이 필요한 시점이라는 얘기다.

계란은 생계란은 식재료, 원료용 계란은 빵, 제과, 쿠키 등 가공식품 원료로 사용된다. 일부 반찬과 단백질 식품으로 일반 소비자에게 이용되는 계란의 대체가 진행될 것으로 김 연구원은 내다봤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