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돌아온 챔프' 최용수, 내년 2월 5일 복귀 두 번째 경기

최종수정 2016.12.25 03:00 기사입력 2016.12.24 13: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사각의 링에 복귀해 진한 감동을 안긴 전 프로복싱 세계챔피언 최용수(44)가 또 한 번 링에 오른다.

'SBS 프로복싱 서바이벌 2017' 시즌 1. 한국 웰터급 최강전을 주관하는 복싱매니지먼트코리아는 대회 16강 경기를 이틀 앞둔 24일 최용수와 세계복싱평의회(WBC) 유라시아(EPBC) 실버타이틀 매치 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전 세계권투협회(WBA) 슈퍼 페더급 챔피언인 최용수는 지난 4월 16일 충남 당진의 호서고 체육관 특설링에서 열린 13년 만의 복귀전에서 일본의 중견 복서 나카노 카즈야에게 8라운드 레프리 스톱 TKO승을 거뒀다.

최용수는 내년 2월 5일 밀레니엄서울힐튼 호텔에서 필리핀의 신예 넬슨 티남파이(23)와 WBC EPBC 라이트급 실버타이틀매치를 할 것으로 보인다.

최용수와 격돌하는 티남파이는 지난 4월 중국에서 WBC 유스 슈퍼라이트급 세계타이틀에 도전했다가 판정패를 당했다.
지난 10월에는 레이 델라 크루즈를 2라운드 TKO로 누르고 재기에 성공했다. 프로 통산 전적은 15전 11승(5KO) 3패 1무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