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수도권젖줄 '팔당상수원' 수질관리 고삐죈다

최종수정 2016.12.16 08:23 기사입력 2016.12.16 08:23

댓글쓰기

팔당호

팔당호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내년 4월말기까지 팔당 상수원 수질관리를 위한 '동절기ㆍ해빙기 수질관리대책'을 수립ㆍ시행한다.

이는 동절기와 해빙기의 경우 강수량이 줄면서 하천 유지용수량이 연중 가장 적다보니 하천오염도가 높고 이로 인해 수질오염사고에 취약하다는 판단에서다. 또 소규모 사고가 취ㆍ정수 중단 등 국민 생활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대규모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에 따라 관리대책을 마련해 추진하기로 했다.

경기도 수자원본부는 이에 따라 동절기ㆍ해빙기 수질관리대책으로 ▲수질관리상황실 설치 등 수질오염사고 종합대응 시스템 구축 및 운영 ▲수질오염물질 배출시설 지도ㆍ점검 및 수질오염사고 유발시설 사전점검 ▲교육과 훈련을 통한 수질오염사고 현장 대응역량 강화 등을 추진한다.

특히 수도권 2600만 주민의 식수원인 팔당상수원 수질오염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팔당호 주변 4개 노선 58.4km에 대한 통행제한도로 합동단속을 주기적으로 실시한다. 또 팔당특별대책지역 7개 시ㆍ군에 대한 수질오염원 관리도 강화한다.

김준태 경기도 수자원본부장은 "동절기ㆍ해빙기는 강수량이 적어 하천의 수질관리가 매우 어렵다"며 "하ㆍ폐수처리시설과 비점오염원 등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수질오염사고를 사전에 예방해 깨끗한 하천수질이 유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