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중도 의원들 "원내대표 합의추대하자"

최종수정 2016.12.19 23:46 기사입력 2016.12.15 15:53

댓글쓰기

장관 취임 전 이주영 의원은 판사 출신 정치인으로 당내 정책위의장을 맡으며 친박계의 지원사격을 받는 중진 의원이었다. 그런 그가 해양수산부 장관으로 임명 될 당시 전문성에 대한 의혹이 불거졌으나, 해안도시인 지역구에서의 오랜 활동을 피력하며 이내 논란을 잠식시키기도 했다. 사진 = 아시아경제 DB

장관 취임 전 이주영 의원은 판사 출신 정치인으로 당내 정책위의장을 맡으며 친박계의 지원사격을 받는 중진 의원이었다. 그런 그가 해양수산부 장관으로 임명 될 당시 전문성에 대한 의혹이 불거졌으나, 해안도시인 지역구에서의 오랜 활동을 피력하며 이내 논란을 잠식시키기도 했다. 사진 = 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새누리당 스윙보트로 꼽히고 있는 중도성향 의원들은 16일로 예정된 원내대표 경선과 관련 "차기 원내대표의 합의 추대 방안을 추진하고, 오늘 중에 합의되지 않으면 경선을 연기하도록 경선관리위원회에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번 모임을 주선한 이주영 의원은 15일 국회에서 20여명의 의원과 모임을 갖고 "원내대표 경선관리위원장인 조경태 의원도 이에 긍정적으로 답하면서 선관위 회의에서 논의해 보겠다는 견해를 밝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내일 오전중에 다시모여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들은 또 비주류측의 비상시국위원회와 친박(친박근혜) '혁신과 통합 보수연합'을 모두 해체 할 것을 요구했다.

이 의원은 이번 모임에 대해 "중도에서 화합하고 단결을 이뤄 보수의 가치를 중심으로 우리 당이 하나가 될 수 있도록 하자는 차원에서 모임을 갖게 됐다"며 "이 모임조차 분파로 여겨져선 안된다고 보고 이름도 붙이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날 모임에는 이 의원을 비롯한 중도성향 의원과 사퇴한 정진석 원내대표와 김광림 정책위의장도 자리를 함께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