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석균 전 해경청장 “훈련이 안 돼 있단 말씀 동의 못하겠다”

최종수정 2016.12.19 23:39 기사입력 2016.12.14 17:30

댓글쓰기

김석균 전 해양경찰청장, 사진=아시아경제DB

김석균 전 해양경찰청장,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김석균 전 해양경찰청장은 최교일 새누리당 의원이 해경의 훈련 미숙을 지적하자 “훈련이 안 돼 있다는 말씀에 대해선 동의를 못 하겠다”고 반박했다.

14일 열린 ‘최순실 국조특위’ 3차 청문회에서 최교일 새누리당 의원이 김 전 청장에게 “(세월호 사건 당시) 해경 지휘관께서 현장에 나가서 직접 지휘할 생각은 안 했나”라고 묻자 김 전 청장은 “일단 사고가 나면 상황 관리가 제일 우선이다. 현장도 중요하지만 일단 상황을 지휘하는 게 우선시 된다”고 답했다.

이어 “지금 이런 (세월호) 사건이 났다면 김 전 청장께서는 어떻게 행동하시겠나”라는 질문엔 “사고가 나면 사고 매뉴얼에 따라서 대응한다. 그런데 (세월호) 사건이 워낙 급박하게 돌아갔기 때문에 주어진 상황에서 상당히 어려움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지금 훈련이 전혀 안돼 있다고 볼 수 있다. 그런 점에서 인정하느냐”고 다시 묻자 “훈련이 안 돼 있다는 말씀에 대해선 동의를 못 하겠다. 사고 대응 훈련은 수시로 한다”고 했다.

끝으로 “그러면 김석균 전 청장님은 지금 잘했다고 생각하느냐. 전혀 잘못이 없다는 거냐”고 물었고 “그런 취지로 말씀드리는 게 아니라 있는 대로 말씀을 드리는 것”이라고 전했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