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재난 72시간 생존책' 마련…민·관·지역 협력이 핵심

최종수정 2016.12.14 11:00 기사입력 2016.12.14 11:00

댓글쓰기

김정훈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안전관리실장이 재난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김정훈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안전관리실장이 재난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지진 등 재난 발생 초기 '72시간 생존'을 위한 대책을 내놨다. 72시간은 1995년 일본 고베 대지진 당시 구조활동 정상화에 걸린 시간이다. 경기도민들이 스스로 사흘 간 재난속에서 생존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 지원하겠다는 게 이번 경기도가 마련한 대책의 핵심이다.

도는 14일 이런 내용을 담은 '지진 72시간 생존계획-방재(防災)3 + 플랜'을 발표했다. '방재 3+'는 민간과 관공서, 지역공동체가 함께 생존계획을 강구해야 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도는 우선 민간 차원 대책으로 방진마스크와 알루미늄담요 등 26종의 비상구호물품이 담긴 '경기도 비상물품세트'를 제작해 각 가정과 개인이 갖추도록 독려할 계획이다. 비상물품세트는 1∼3인용이 있으며 2∼3일 동안 생존에 필요한 필수용품 위주로 구성된다. 도는 내년 봄부터 경기도주식회사를 통해 이 상품을 판매한다.

도는 이를 위해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에 '국민은 식품, 음료수, 기타 생필품 물자의 비축, 기타 스스로 재해에 대비하기 위한 수단을 강구해야 한다'는 조항을 신설할 것을 국민안전처에 건의했다.

관공서 차원에서는 자연재해, 생활안전재난 등 상황별 35개 가이드라인을 담은 재난안전매뉴얼을 제작해 배포한다.
인터넷, 모바일, 반상회보, 소책자 등으로 공급될 재난안전매뉴얼은 도에 거주하는 36만여 명의 외국인을 위해 영어, 중국어, 일본어, 베트남어로도 제작된다.

또 2019년까지 300억원을 투입해 오산시 내삼미동 1만6500㎡ 부지에 '재난안전체험관'(세이프빌리지)을 신축한다. 경기도재난안전본부가 직접 재난안전시뮬레이션, 가상현실(VR)체험 등의 교육을 담당한다.

도는 내년 12월까지 도내 3개 권역별로 복구장비와 구호물품 보관을 위한 3300㎡ 규모의 광역방재활동 거점센터도 구축한다. 지역공동체 차원 대책으로는 도내 170곳에 177억원을 들여 재난관리물품 보관창고를 내년 말까지 보급하기로 했다. 컨테이너형 보관창고에는 구호물품과 발전기, 수중펌프 장비 등을 구비한다.

생수, 라면, 치약 등 장기간 보관이 힘든 개별구호물품의 경우 이재민 발생 즉시 지원할 수 있도록 시ㆍ군에서 대형마트와 계약을 맺는다.

내년 3월 조례 제정을 통해 시ㆍ군 자율방재대원 300여명을 경기도연합회 소속 특수자율방재단에 편성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특수자율방재단은 의사, 간호사, 중장비운전사, 건설기술자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된다.

김정훈 도 안전관리실장은 "6400여명이 사망한 고베 대지진 당시 구조대의 구출을 받은 사람은 1.7%에 불과했다. 90% 이상이 본인 스스로 현장을 빠져나오거나 가족, 이웃의 도움을 받아 구조됐다"며 "구조요원의 도움 없이 72시간 동안 살 수 있도록 민간, 관공서, 공동체가 함께 생존계획을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