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진석 "내 인생에 '백도'는 없다" 원내대표 사임의사 재확인

최종수정 2016.12.19 23:33 기사입력 2016.12.14 10:11

댓글쓰기

정진석 "내 인생에 '백도'는 없다" 원내대표 사임의사 재확인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14일 "내 인생에 '백도'(윷놀이 용어)는 없다"며 원내대표 사임을 철회할 의사가 없다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기자단과의 티타임을 통해 "대통령을 배출한 여당의 원내대표로서 대통령의 탄핵소추안 의결에 이르게 됐고, 원내대표도 당 지도부의 일원인데 아무렇지 않게 있을 수는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탄핵안 표결과 관련 "대의멸친의 자세로 양심에 따른 자유투표를 한 것을 잘한 결정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친박(친박근혜) 지도부가 당 중앙윤리위원회에 친박 위원들을 대대적으로 보강한 것과 관련 "난 참 이해하기 어렵다"며 "윤리위라는 기구는 중립적 위치에서 결정해야 하는데 그걸 감정적으로 친박 현역으로 채운다는 것은 어리둥절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정 원내대표는 당내 의원들의 극언에 대해서는 "우리 새누리당을 어떻게 보는지 일말의 의식도 없느냐"며 "제발 한마디 한마디를 내뱉을 때 자중자애 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개헌 특위 구성과 관련해서는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며 개헌에 반대하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를 비판했다. 그는 "(개헌을)문재인 전 대표 한사람이 반대하고 있다"며 "문재인 전 대표는 반노무현의 길을 걷고 있다. 노무현 대통령은 제도론자였다. 그래서 대연정과 개헌을 노 대통령이 이야기 한 것 아니냐"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광장의 여론은 '정신 차려서 제대로 된 국가를 만들어 달라'는 것"이라며 "개헌을 정략적인 것이라 몰고가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