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반토막 난 해외건설수주…'촉진기구' 설립으로 돌파

최종수정 2016.12.14 08:00 기사입력 2016.12.14 08:00

댓글쓰기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 13일 기자간담회
"주택시장 실수요 위주로 개편…얼어붙지 않았다"
"행복주택, 박원순 서울시장도 그대로 가져가 추진"

반토막 난 해외건설수주…'촉진기구' 설립으로 돌파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정부가 해외수주 가뭄에 시달리고 있는 건설업계를 지원하기 위한 '해외건설촉진지원기구' 설립을 구상하고 있다. 단순 시공 위주의 도급사업에서 벗어나 기획부터 운영까지 전담하는 프로젝트를 해외서 찾아내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건설업계를 지원하기 위해서다. 이를 통해 미국 인프라 시장 진출을 돕겠다는 것이다.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사진)은 13일 기자간담회에서 '해외건설촉진지원기구' 신설 의사를 밝혔다. 강 장관은 "시공으로 돈 버는 시대는 갔고, 이제는 아이디어"라면서 "해외건설 진출한 지 60년이 지났는데 프로젝트 발굴 역량이 부족하니, 정부가 터를 닦아주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해외업체가 100억원에 수주한 사업의 20억 짜리 도급을 받는 데는 수익성에 한계가 있다고 꼬집었다.

강 장관은 "전문가들과 해외사업 발굴·기획을 해 (참여) 의향이 있는 건설사들과 추진할 것"이라며 "아니면 먼저 제안하는 외국 정부들과 추진해보겠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미국 기업 '벡텔'을 롤모델로 제시했다. 벡텔 역시 초기엔 시공을 전문으로 하는 기업이었지만, 사업을 확대하는 과정에서 역량을 키워 미국 최대 건설·엔지니어링 기업이 됐다.

'해외건설촉진지원기구'는 해외건설 관련 수주 정보 지원과 교육 등에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인다. 양질의 해외건설사업을 찾아내 기획 단계부터 추진할 경우 위험은 높지만, 사업 기간이 길고 부가가치가 높아 대외 경제 여건 변화에 영향을 덜 받을 수 있다. 우리나라 건설사들의 해외수주 실적은 2010년 716억달러까지 치솟았으나, 올해 240억달러에 그치고 있다.

한편 강 장관은 '11·3 부동산대책' 이후 주택시장에 대해 "거품이 빠지고 실수요 위주로 재편되고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지난 부동산대책에서 신설한 '조정대상 지역'을 중심으로 주택시장이 급랭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최근 분양한 단지들의) 청약경쟁률이 십몇대일 되는 것 보면 실수요자들이 얼어붙은 것은 아니다"고 반박했다.
최근 정치 상황 변화에 따라 '기업형 임대주택(뉴스테이)' 등 정부의 대표적 주거정책도 곧 사라질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강 장관은 "주택시장이 임대주택 위주로 변화하는 것은 구조적인 현상"이라며 "뉴스테이가 인기가 좋다 보니 야당에서도 반대하지 않고 예산도 줄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행복주택에 대해서도 "박원순 서울시장도 많은 부분을 국토부와 각을 세우지만 행복주택을 그대로 가져가 '역세권 2030 청년주택'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