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박지원 "유일호 경제부총리 체제, 인정 할 수밖에 없어"

최종수정 2016.12.19 23:02 기사입력 2016.12.13 10:18

댓글쓰기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 / 사진=연합뉴스 제공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 / 사진=연합뉴스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13일 "새삼스레 얘기할 필요 없이 유일호 체제로 넘어가는 것은 인정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경제부총리 문제는 이미 정리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국민의당 내에서는 임종룡 경제부총리 내정자를 새 경제사령탑으로 임명하자는 공감대가 높았지만, 더불어민주당에게 공을 넘긴바 있다.

이후 민주당 역시 경제부총리와 관련해 별다른 결론을 내리지 못했고,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힘을 실어주면서 유 부총리 체제는 당분간 경제사령탑 역할을 지속하게 됐다.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공동대표 역시 유 부총리 체제를 인정했다. 그는 이날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유 부총리는 지금까지 경제리더십을 발휘하지 못해 많은 우려가 있는 상황"이라며 "유 부총리는 목숨을 걸 각오로 전면에 나서 경제 컨트롤 타워로서의 역할을 충분히 해 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참여정부시절 기획예산처 장관을 지낸 장병완 국민의당 의원 역시 유 부총리 체제에 힘을 실었다. 그는 "경제는 정책방향이 어떻게 될 지 보다도 불확실성을 더 싫어한다"며 "지금부터는 정치권이 경제부총리에 대한 논의를 멈췄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장 의원은 "여야정 협의체를 유지하되, (유 부총리에게) 권한을 주고 흔들어서는 안 된다"며 "대신 황 대행에 대해서도 반드시 경제문제에 대해 본인은 간섭도, 관여도 하지 않겠다고 선언하도록 (정치권이) 요청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