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경기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첫 정규 앨범으로 '말러 교향곡 5번' 발매

최종수정 2016.12.12 16:14 기사입력 2016.12.12 16:14

댓글쓰기

경기필하모닉 오케스트라

경기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경기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데카(DECCA)에서 '말러교향곡 5번' 음반을 발매한다. 데카는 세계적인 클래식 음반 레이블로, 국내 오케스트라에서는 처음으로 경기필이 음반을 12일 출시하게 됐다.

이번 앨범은 2007년 구스타프 말러 지휘 콩쿠르에서 우승한 말러 스페셜리스트 성시연의 첫 앨범이자 내년에 창단 20주년을 맞는 경기필의 첫 정규 앨범이다. 성시연 지휘자는 경기필 부임 후 첫 공식 연주회에서도 말러 교향곡 2번 '부활'을 연주하며 인상을 남겼다.
말러 교향곡 5번은 말러 교향곡 중에서 가장 대중적인 작품이다. 중년이 된 말러의 자전적 이야기로 절망으로부터 희망으로 향하는 정신의 승리를 담고 있다. 전반부에는 1901년 말러가 장출혈로 죽음의 위기를 넘겼을 때의 고통이, 후반부에는 이듬해 19살 연하 여성과 결혼한 말러가 결혼생활에서 경험한 희망과 환희가 녹아있다.

성시연 지휘자는 "말러가 평생 어디를 가든 이방인으로, 환영 받지 못하는 불청객으로 느꼈던 것처럼 나도 오랜 외국생활을 하면서 그런 느낌을 많이 받았다"며 "말러와 상통하는 면이 많아서 그런지 웃으면서도 울고, 울면서도 웃는 듯 하는 그의 음악에 더욱 애착이 간다"고 말했다.

이번 녹음은 국내 최초의 빈야드 스타일 홀인 롯데콘서트홀에서 진행됐다. 올해 8월 개관한 롯데콘서트홀에서 녹음한 최초 음반이다. 프로듀서 마이클 파인, 톤 마이스터(음향 엔지니어) 최진이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마이클 파인은 1992년 그래미 어워드 '올해의 클래식 레코딩 프로듀서' 부문을 수상한 세계적인 프로듀서로 '말러 교향곡 5번'만 무려 5번 녹음 할 만큼 곡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 마이클은 "극한의 난곡인 말러 교향곡 5번을 선택한 성시연 지휘자와 경기필의 용기에 놀랐다"면서 "지휘자와 단원 모두 녹음기간 내내 고도의 집중력을 발휘해 결과가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조민서 기자 summ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