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경기필하모닉, AI 작곡가 곡으로 공연…알고리즘 작곡가 김택수도 참여

최종수정 2016.07.31 16:06 기사입력 2016.07.31 16:06

댓글쓰기

경기필하모닉 모차르트vs인공지능. 사진=경기필하모닉 제공

경기필하모닉 모차르트vs인공지능. 사진=경기필하모닉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불가능하다 여겼던 인공지능(AI) 로봇 예술가가 현실에 나타났다.

경기필하모닉 오케스트라는 오는 8월 10일 오후 7시30분 경기도 문화의전당에서 '모차르트 vs 인공지능'을 타이틀로 음악회를 연다. 경기필하모닉은 인공지능 로봇 작곡가로 알려진 에밀리 하웰이 작곡한 오케스트라 곡을 선보인다.
에밀리 하월은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산타크루스캠퍼스의 데이비드 코프 교수진이 개발한 AI 작곡 프로그램이다. 방대한 음악 데이터베이스를 기반으로 박자, 음정 등을 자료화하고 이를 조합하는 방식으로 곡을 만들어낸다.

그동안 에밀리 하월이 작곡한 곡은 바로크 음악부터 현대음악까지 다양하다. 또한 에밀리 하웰이 만든 음원은 아이튠즈, 아마존 등에서 유통되며 2010년 '프롬 다크니스, 라이트' 2012년 '브레스리스'(breathless) 등으로 정식 발매됐다.

여름방학을 맞은 청소년을 위한 이번 연주회에서 경기필은 에밀리 하월의 '모차르트풍 교향곡 1악장 알레그로'를 연주한다. 곧이어 '모차르트 교향곡 34번 1악장 알레그로 비바체'를 연주해 관객들에게 어떤 음악이 더 아름답다고 느끼는지를 고르는 '블라인드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연주회는 알파고와 이세돌 9단의 바둑 경기에서 착안한 또 하나의 세기의 대결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컴퓨터 알고리즘을 이용한 작곡가 김택수(36·코리안 심포니 오케스트라 상주 작곡가)의 창작곡도 초연될 예정이다. 과학 영재 출신인 김택수는 서울 과학고와 서울대 화학과에서 공부한 수재다. 1998년 국제화학올림피아드에 참가해 은메달을 따기도 했다. 이후 서울대 작곡과를 거쳐 인디애나 대학원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