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말 대출빙자 보이스피싱 주의보

최종수정 2016.12.11 17:45 기사입력 2016.12.11 17: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A 캐피탈 직원을 사칭한 사기범은 피해자에게 전화를 걸어 연 6%대 금리로 햇살론 대출이 가능하다고 했다. 하지만 현재 신용등급이 낮으니 기존의 저축은행 대출금 1800만원을 상환해 등급을 올려야 한다고 꾀었다. 사기범은 "기존 대출금을 우리가 불러주는 계좌로 상환하면 햇살론으로 대환처리 해주겠다"고 속여 1800만원을 입금받은 뒤 사라졌다.

연말을 맞아 '대출빙자형 보이스피싱'이 크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당국은 자금 수요가 많은 연말연시에 더 조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11일 금감원에 따르면 올해 1∼11월 대출빙자형 보이스피싱 피해 규모는 1179억원이었다. 월평균 100억원이 넘는 피해가 발생하는 셈이다. 대출빙자형은 대출을 해주겠다면서 사기범 계좌(대포통장)로 보증료, 수수료 명목의 송금을 유도한다.

금융회사 사칭 수법이 무척 정교해 실제 대출광고인지 보이스피싱인지 구별하기 어려워 피해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최근에는 햇살론 등 저금리의 정책금융 상품으로 대출을 갈아타게 해주겠다며 기존 대출금을 사기범이 지정하는 대포통장으로 송금하게 하는 신종 수법이 나타나 1인당 피해 금액이 커졌다.

금감원은 전화나 문자로 대출을 권유하면서 어떤 명목이든 입금을 요구하면 '100% 사기'라고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특히 햇살론 등 정책금융 상품은 반드시 금융회사 영업 창구를 직접 방문해 신청하는 것이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