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흥군의 저력, 공직자 소통에서 찾다

최종수정 2016.12.06 14:48 기사입력 2016.12.06 14:48

댓글쓰기

장흥군의 저력, 공직자 소통에서 찾다

"6일 공직자 소통회의, 선배 공무원과 새내기 공무원 연이어 발표"
김성 군수 “활발한 의사소통 유지하는 조직 건강하고 창의적”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장흥군의 ‘공직자 소통회의’가 공직자 선·후배 간 자유롭게 의견을 교환하는 소통의 장으로 주목받고 있다.
장흥군은 기존의 딱딱한 회의문화를 개선하고 직원들의 군정 참여를 높이기 위해 매월 실시하는 정례조회를 공직자 소통회의로 바꿔 진행하고 있다.

군수 당부의 말은 1월과 7월 두 차례만 실시해 각각 새해 군정방향과 하반기 협조사항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으로 간소화 했다.

나머지 공직자 소통회의에서는 각 부서 희망자와 추천으로 선정된 발표자가 평소 본인이 생각하던 군정 발전의 방향과 개선이 필요한 업무과정, 우수사례 등을 자유롭게 발표한다.
지난 6일 개최된 소통회의에서는 선배 공직자 대표 장승호 기획감사실장(행정4급)과 새내기 공무원 정신혁 주무관(해양수산9급)이 발표자로 연이어 강단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공직 40년을 앞둔 장승호 기획감사실장은 이날 첫 번째 발표자로 나서 ‘군민이 원하는 장흥군 공직자 상’이란 주제로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장 실장은 장흥읍장으로 재직하면서 읍사무소 앞에 군민들이 이용하는 간이승강장을 설치해, 군내버스 이용객의 불편을 해소한 구체적 사례를 들어 설명을 이어갔다.

공직자들의 적극적이고 과감한 발상으로 군민들의 생활이 보다 윤택해진다며, 자신감 있고 긍정적인 공무원이 될 것을 당부했다.

뒤이어 강단에 오른 새내기 공무원 정신혁 주무관은 평소 가지고 있던 아토피 질환의 치유를 위해 장흥을 공직 첫 근무지로 택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지역의 자산인 탐진강, 우드랜드, 선학동유채꽃 등과 같이 고유의 자원을 지켜가면서 발전할 수 있는 균형 있는 발전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이야기 했다.

김성 장흥군수는 짧은 강평을 통해 “활발한 의사소통을 유지하는 조직은 매우 건강하고 창의적이다”며 “앞으로도 공직 내부뿐만 아니라 군민 모두가 소통할 수 있는 시간을 늘려가겠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