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모그의 특급레슨 시즌2] 3. 올바른 릴리스 만들기

최종수정 2016.12.06 17:55 기사입력 2016.12.06 08:30

댓글쓰기

다운스윙에서 오른쪽 손목의 각도 그대로 유지한채 임팩트에 도달한다

<사진1> 왼쪽은 오른쪽 손목의 각도가 살아있고(O), 오른쪽은 풀려 있다(X). 사진=골프다이제스트

<사진1> 왼쪽은 오른쪽 손목의 각도가 살아있고(O), 오른쪽은 풀려 있다(X). 사진=골프다이제스트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릴리스(Release)'.

손목의 각도를 잘 유지하면서 다운스윙을 시작해야 에너지를 축적했다가 임팩트 과정에서 그대로 공에 전달할 수 있다. 아마추어골퍼들은 그러나 다운스윙 초기에 양팔이 이미 몸에서 멀리 떨어져 파워 손실은 물론 컨택마저 어렵게 된다. 클럽을 몸에 가깝게 붙여서 끌고 내려와야 공을 정확하게 때릴 수 있다. 이번 주에는 브라이언 모그의 올바른 릴리스를 만드는 법이다.
▲ "올바른 릴리스 vs 잘못된 릴리스"= <사진1>을 보자. 왼쪽은 오른쪽 손목의 각도가 살아있는 반면 오른쪽은 벌써 풀려 있다. 아마추어골퍼들의 오류는 다운스윙 초반에 에너지를 너무 빨리 소모하는 성급한 스윙이 출발점이다. 이렇게 되면 임팩트에 도달했을 때 남아있는 파워가 별로 없다. 결과적으로 양손은 공보다 뒤에 있고, 몸은 타깃 반대 방향으로 기울어진 어정쩡한 자세로 공을 치게 된다.

다시 <사진>이다. 이번에는 오른쪽 무릎의 역할이다. 왼쪽은 어드레스에서의 견고함이 고스란히 구축돼 있다. 임팩트를 지나 자연스럽게 양팔을 쭉 뻗어 폴로스로로 가는 중심축의 역할을 수행한다. 오른쪽은 반대로 백스윙에서 무릎이 바깥쪽으로 꺾어진 형태가 나타난다. 바깥쪽에서 들어가는 임팩트는 공을 밀거나 퍼 올리는 형태의 미스 샷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

<사진2> 다운스윙은 손목의 각도를 유지한 채 임팩트까지 도달해야 한다. 사진=골프다이제스트

<사진2> 다운스윙은 손목의 각도를 유지한 채 임팩트까지 도달해야 한다. 사진=골프다이제스트


▲ "밀가루를 활용한 연습법"= <사진2>처럼 바닥에 밀가루 등 백색 가루로 일직선을 그리고, 그 위에 공을 놓는다. 샷을 했을 때 흰색 가루가 타깃 방향으로 뿌려지면 손목의 각도를 지키면서 임팩트에 도달했다는 의미다. 흰색 가루의 형태가 바로 실전에서는 디봇이다. 롱아이언 샷은 공보다 앞쪽으로 얇고 길게, 쇼트아이언 샷은 깊고 짧게 형성된다.
디봇이 없다면 다운블로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것을, 방향이 틀렸다면 스윙궤도가 잘못됐다는 이야기다. 아이언 샷은 결국 공을 내리 찍는듯한 다운블로 샷이 생명이고, 이를 위해서는 올바른 릴리스가 동력이다. 공보다 앞쪽에 디봇을 만들기 위해서는 무조건 손목의 각도를 유지한 채 다운스윙이 임팩트까지 진행돼야 한다. 이 드릴을 활용하면 아이언 샷이 크게 향상될 것이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