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군내부망도 뚫렸다… 군기밀 대량 유출 우려

최종수정 2016.12.19 22:18 기사입력 2016.12.06 07:13

댓글쓰기

군내부에서만 사용 가능한  사이버망이 외부 해킹세력에 뚫리면서 대규모 군사자료가 유출된 것 아니냐는 우려가 쏟아지고 있다.

군내부에서만 사용 가능한 사이버망이 외부 해킹세력에 뚫리면서 대규모 군사자료가 유출된 것 아니냐는 우려가 쏟아지고 있다.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군내부에서만 사용 가능한 사이버망이 외부 해킹세력에 뚫리면서 대규모 군사자료가 유출된 것 아니냐는 우려가 쏟아지고 있다.

국방부 관계자는 6일 "군 인터넷 백신체계 해킹사고 조사를 진행하던 중 국방망 일부 컴퓨터도 악성코드가 감염된 것이 식별됐다"며 "합동조사팀을 구성해 관련 내용을 조사한 결과, 군사비밀을 포함한 일부 군사자료가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사이버사는 당시 "중계 서버의 취약점을 악용한 것으로 판단되는 악성코드 유포정황을 식별했다"면서 "추가적인 위협의 확산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서버의 네트워크를 분리했다"고 밝혔지만, 뒤늦은 조치였던 것으로 보인다.

군당국은 그동안 '내부 국방망은 인터넷과 분리돼 있어 안전하다'고 밝혀왔지만 허점을 여실히 드러낸 것이다. 사이버사가 해킹된 것은 2010년 1월 부대 창설 이후 처음이다. 군 당국은 아직 어떤 자료들이 유출됐는지는 구체적으로 확인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만약 해킹으로 우리 군의 작전계획까지 북한에 새나갔다면 이를 새로 작성해야 하는 상황까지 벌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