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형우, 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선수상 수상

최종수정 2016.12.19 18:51 기사입력 2016.12.02 16:26

댓글쓰기

최형우[사진=김현민 기자]

최형우[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최형우(KIA 타이거즈)가 선수들이 뽑은 2016 프로야구 최고의 선수에 올랐다.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선수협)는 2일 서울 메이필드 호텔에서 '2016 플레이어스 초이스 어워드'를 열어 올해의 선수상 수상자로 최형우를 선정했다. 플레이어스 초이스 어워드는 현역선수가 한 해 동안 활약한 우수 선수를 선정하는 상이다. 2013년 제정 이후 최형우가 네 번째 수상자가 됐다.

최형우는 올 시즌 삼성 라이온즈 소속으로 138경기에 출전, 타율 0.376(195안타), 31홈런, 144타점을 올려 타율과 안타, 타점 부문 1위를 했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그는 역대 최고액인 4년 총액 100억 원에 KIA로 이적한다.

신인선수상은 신재영(넥센 히어로즈)이 차지했다. 그는 1군 데뷔 시즌인 올해 서른 경기에 선발 등판, 15승 7패 평균자책점 3.90을 기록했다. 대장암을 극복하고 마운드에 복귀한 원종현(NC 다이노스)은 재기 선수상을 받았고, 기량 발전상은 박건우(두산), 모범상은 박석민(NC)에게 돌아갔다.

한편 선수협은 이날 정기총회를 열고 만장일치로 김선웅 변호사를 임기 3년의 신임 사무총장으로 선출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