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최형우, 프로야구은퇴선수협 선정 2016년 최고 선수

최종수정 2016.12.19 18:29 기사입력 2016.11.23 12:13

댓글쓰기

최형우[사진=김현민 기자]

최형우[사진=김현민 기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삼성 라이온즈 최형우(33)가 프로야구 은퇴 선수들로부터 올해의 최고 선수로 인정받았다.

(사)한국프로야구은퇴선수협회는 2016년 최고의 선수상 수상자로 최형우를 선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시상은 다음달 8일 서울 서초구 L타워 그레이스홀에서 열리는 '2016 레전드 야구존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의 날' 행사에서 한다. 최형우는 올 시즌 타율(0.376), 타점(144개), 최다안타(195개), OPS(출루율+장타율·1.115) 부문에서 1위에 올랐다.

'최고의 타자상'은 타격 전 부문에서 고르게 상위에 오르고 출루율(0.475) 부문에서는 1위를 차지한 김태균(한화 이글스)이 받는다. '최고의 투수상'은 평균자책점(3.32) 2위, 다승(15승 6패) 3위를 하며 두산 베어스의 한국시리즈 2연속 우승에 기여한 장원준에게 돌아간다. '최고의 신인상'은 시즌 15승을 따낸 신재영(넥센 히어로즈)이 수상한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