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진영 "나를 따르라"

최종수정 2016.12.04 12:12 기사입력 2016.12.02 08:05

댓글쓰기

4개 투어대항전 더퀸즈서 선봉, 신지애 가세

고진영이 4개 투어 대항전 더퀸즈에서 한국 우승의 선봉에 섰다. 사진=KLPGA

고진영이 4개 투어 대항전 더퀸즈에서 한국 우승의 선봉에 섰다. 사진=KLPGA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고진영(21)이 선봉에 나선다.

2일 일본 아이치현 나고야 미요시골프장(파72ㆍ6500야드)에서 개막하는 투어대항전 더퀸즈(총상금 1억엔)다. 한국(KLPGA)과 일본(JLPGA), 유럽(LET), 호주(ALPG) 등 4개 여자프로골프투어 대표선수들이 격돌하는 무대다. 지난해 창설해 올해가 2회째, 한국은 특히 설욕전이다. 지난해 이보미(28)와 김세영(23ㆍ미래에셋), 전인지(22ㆍ하이트진로) 등으로 '드림팀'을 꾸렸지만 일본에 이어 준우승에 그쳤다.

초반 부진했고, 결국 2라운드까지의 8점 차 열세를 극복하지 못했다. 올해는 첫날 포섬(2명의 선수가 1개의 공을 번갈아 가면서 플레이)과 둘째날 포볼(2명의 선수가 각각의 공으로 플레이하고 좋은 스코어를 채택) 4경기씩을 소화한 뒤 상위 두 팀이 최종일 싱글매치 8경기로 우승을 가린다. 이기면 승점 2점, 비기면 1점, 지면 0점이다. 우승상금은 4500만엔이다.

한국은 고진영의 어깨가 무겁다. '국내 넘버 1' 박성현(23)이 미국 진출 준비로 결장했기 때문이다. 올 시즌 KLPGA투어에서 3승을 수확하며 대상까지 수상해 상승세라는 게 고무적이다. 고진영은 더욱이 매치플레이에 유독 강하다. 지난해 3경기에서 2승1패를 기록했고, 지난주 해외파와 국내파가 맞붙은 ING생명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인비테이셔널에서는 3전 전승으로 최우수선수(MVP)에 올랐다.

마지막날은 해외파 에이스 유소연(26)과의 싱글매치플레이에서 3홀 차로 완승을 거뒀다. "매치플레이의 매력에 푹 빠졌고, MVP를 받아서 더 기분이 좋다"면서 "이번 대회 역시 한국의 우승을 위해 총력전을 펼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JLPGA투어에서 활약 중인 신지애(28)가 추천선수로 가세했다. 미국(11승)과 한국(20승), 일본(13승)의 다양한 경험을 앞세워 주장으로 활약한다.
장수연(22)과 배선우(22ㆍ삼천리), 이승현(25ㆍNH투자증권), 김민선(21ㆍCJ오쇼핑), 조정민(22), 김해림(27) 등이 팀에 합류했고, 박성현 '대타'로 정희원(25)이 출전권을 얻었다. 디펜딩챔프 일본은 상금랭킹 3위 류 리츠코를 필두로 스즈키 아이, 기구치 에리카, 와타나베 아야카, 호리 고토네 등 스타플레이어가 총출동한다. ALPG는 오수현과 캐서린 커크가, LET는 카트리나 매튜(스코틀랜드)가 등판한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