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3차 담화 효과…黨靑 지지율 하락 멈춰

최종수정 2016.12.19 21:56 기사입력 2016.12.01 09: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박근혜 대통령의 3차 담화로 당청(黨靑) 지지율의 하락세가 주춤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새누리당은 국민의당에 내줬던 2당 자리를 되찾았다.
朴대통령 3차 담화 효과…黨靑 지지율 하락 멈춰
썝蹂몃낫湲 븘씠肄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1일 '레이더P' 의뢰로 실시, 발표한 '11월 5주차 주중집계(11월28~30일·1518명·응답률 11.2%·표본오차 95%·신뢰수준 ±3.1%포인트)'에 따르면 박 대통령의 지지율은 9.8%로 조사됐다. 전주 주간집계 대비 0.1% 소폭 상승했다. 다만, 3주째 9%대에서 횡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 역시 0.4%포인트 내린 86.0%로 미미한 회복에 그쳤다.

상세히 살펴보면 지난달 28일 9.1%로 시작해, 제3차 대국민 담화 직후 실시된 지난달 29일 조사에선 10.9%로 전날 대비 1.8%포인트 반등했다. 이어 지난달 30일엔 야3당과 시민사회의 강력 반발 소식이 확산되며 9.5%로 하락했다.
새누리당의 지지율은 0.1%포인트 오른 16.3%를 기록했다. 지난 8주 동안의 하락세가 멈춘 것이다. 또한 국민의당(15.3%, -1.9%포인트)의 하락으로 새누리당이 2위 자리를 회복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은 1.4%포인트 내린 31.6%로 집계됐다.
朴대통령 3차 담화 효과…黨靑 지지율 하락 멈춰 썝蹂몃낫湲 븘씠肄

주목할 점은 어느 정당도 지지하지 않는 무당층의 급증이다. 무당층은 2.1%포인트 증가한 24.8%를 기록했다. 10월 2주차(16.4%) 대비 8.4%포인트 늘어났다. ‘국정농단 정국’이 시작된 이후 여당 지지층을 중심으로 제도 정치권으로부터의 지지층 이탈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대선주자 지지도에선 이재명 성남시장의 상승세가 뚜렷하다. 이 시장은 3.2%포인트 오른 15.1%로 3주 연속 자신의 최고치를 경신했다. 조사 이래 처음으로 15% 선을 넘어서며 반기문 유엔(UN) 사무총장을 오차범위 내로 바짝 추격 중이다.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는 0.3%포인트 내린 20.7%를 기록했다. 6주째 선두이지만, 이 시장에게 지지층의 일부를 빼앗긴 것으로 조사됐다. 반 총장은 0.5%포인트 오른 18.2%를 기록, 2위를 유지했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