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1·26 촛불집회]전국 60여곳서 5차 대규모집회…"사태파악 못하는 朴대통령 화나"

최종수정 2016.12.19 21:30 기사입력 2016.11.26 17:31

댓글쓰기

▲ 오후 5시께 광화문에서는 수원에서 소 두마리를 끌고온 농민을 경찰이 막아서자 시민들이 "비키라"고 외치며 경찰과 대치상황을 빚고 있다.

▲ 오후 5시께 광화문에서는 수원에서 소 두마리를 끌고온 농민을 경찰이 막아서자 시민들이 "비키라"고 외치며 경찰과 대치상황을 빚고 있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금보령 기자] 26일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5차 촛불집회'가 전국적으로 열리고 있다. 이날 시위에 참가하는 단체만 1500여개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서울을 비롯한 전국 60여곳에서 집회가 열리며 오후 5시 기준 주최측 기준 35만명이 운집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인 대구에서도 약 3만여명의 시민들이 시위에 참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전국에서 200여만명이 모일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에서는 청와대 앞 200m까지 '인간 띠 잇기' 시민 행진이 이어지며 동쪽, 남쪽과 서쪽에서 청와대를 에워싸는 모습을 띄었다. 집회주최측은 "청와대와 최대한 가까운곳에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실망감과 불만을 표출하기 위해서"라고 행진 목적을 밝혔다.

행진에 참가한 김모(29)씨는 "여전히 사태파악을 하지 못하는 박근혜 대통령의 안일한 상황인식에 화가나서 집회에 나왔다"며 "다음주에도 참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광화문에서는 경기도 수원시에서 집회에 참여하기 위해 소를 타고 상경한 농민들과 경찰이 대치상황을 빚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민들은 경찰을 향해 "비켜라"고 외치며 "소 두마리를 끌고 온 농민을 보고싶으니 평화시위가 이어질 수 있도록 경찰의 협조를 부탁드린다"며 호소했다.
한편 오후 5시 기준 청운동사무소 앞부터 경복궁역, 광화문까지 포위된 것으로 나타났다. 광화문 광장에서 동화면세점 앞까지 시위에 참여한 시민들로 가득 차며 종각과 시청 등지에서는 지속적으로 인파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