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태환 협박한 김종 전 차관 "리우올림픽 출전 포기하면 기업스폰서 받게 해주겠다"

최종수정 2016.11.19 15:35 기사입력 2016.11.19 15:35

댓글쓰기

박태환. 사진=연합뉴스 제공

박태환.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수영 국가대표 박태환에게 리우올림픽 출전 포기를 강요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19일 SBS는 지난 5월25일 김종 전 차관이 박태환 선수의 2016 리우올림픽 출전 여부와 관련해 소속사 관계자들을 만나 “박태환이 올림픽에 나가지 않을 경우 기업의 스폰서를 받도록 해주겠다”고 회유했다고 보도했다.
김 전 차관은 박태환이 올림픽에 출전할 경우 불이익이 있을 것이라고 암시하면서 “서로 앙금이 생기면 정부도 그렇고, 대한체육회도 그렇고 단국대학교가 부담을 안 가질 것 같나”라고 협박했다.

이어 박태환에게 “단국대학교 교수해야 될 것 아냐? 교수가 최고야. 왜냐하면 교수가 돼야 뭔가 할 수 있어. 행정가도 될 수 있고 외교로 나갈 수 있고 다 할 수 있어. 그래서 교수 하려는 거야”라며 설득했다.

또한 박태환 도핑테스트와 관련한 대한체육회의 ‘이중 처벌 규정’에 대해서도 박태환이 침묵을 지킬 것을 종용하면서“박태환이 ‘올림픽 안 나가겠다’, ‘선수 안 뛰겠다’하면 대한체육회에서 도의적으로 어쨌든 룰은 룰이니까 빨리 고치자. 신속하게 국제적으로도 맞추고”라며 박태환의 침묵과 희생을 강요했다.
이 같은 내용이 퍼지자 네티즌들은 "박태환은 왜 순실이한테 찍힌거지?" "박태환 힘내라" "이런 협박까지 받고 올림픽 출전한거구나. 성적이 좋을리가 있나.. 박태환 대단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검찰은 김 전 차관이 최순실 조카 장시호가 지난해 5월 설립한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삼성그룹이 16억원을 지원하도록 강요한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