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檢 중간수사결과 발표…어떤 내용 담기나

최종수정 2016.12.19 20:55 기사입력 2016.11.19 15:20

댓글쓰기


최씨등 3명 일괄기소…朴대통령 범죄혐의 적시여부 따라 정국 후폭풍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검찰이 국정농단 파문의 주인공인 최순실(60·구속)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57·구속),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47·구속) 등 3명을 20일 일괄기소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이날 그동안의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한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이날 오전 11시 서초동 검찰청사에서 중간 수사결과 발표를 통해 사실상의 피의자 신분인 박근혜 대통령이 ‘국정농단 파문’과 관련해 어떤 역할을 했는지도 밝힐 예정이다.

이날 검찰 발표에는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과 기금 모금과정에서 어떤 경위로 이뤄졌고, 그 과정에서 드러난 위법 행위와 대통령 연설문을 비롯한 외교·안보·국무회의 자료의 청와대 기밀서류 유출 경위, 정부 인사개입 등에 대한 그동안의 수사결과가 담긴다.

최씨와 주변 인물들이 문화·스포츠계를 비롯해 광범위하게 이권에 개입하고, 자금을 따로 빼돌려 사유화한 혐의에 대한 이제까지의 수사결과도 나오게 된다.

이날 기소되는 최씨와 안 전 수석, 정 전 비서관의 공소장에 박 대통령에 대한 구체적인 범죄행위가 적시되느냐에 따라 향후 정국에 상당한 후폭풍이 예상된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檢 중간수사결과 발표…어떤 내용 담기나

검찰은 박 대통령을 ‘의혹의 중심’으로 규정하고 있으며, 미르·K스포츠재단 기금 강제모금 과정은 물론 7개 대기업 총수들을 각각 따로 만나 수십억원의 돈을 요구한 진술과 증거를 확보한 상태다. 박 대통령은 지난달 대국민담화를 통해 연설문 수정 등 최씨의 국정개입 의혹 중 일부를 시인한 바 있다.

검찰은 이들의 공소장에 박 대통령과 공모관계라는 문구 삽입과 범죄 행위 적시를 두고 고심을 거듭해왔다. 박 대통령은 시간끌기를 통해 검찰 조사를 사실상 거부하며, 최씨 등이 기소된 후 이들의 공소장 내용을 파악해 대응할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

수사결과 박 대통령의 범죄 행위가 드러난다면 탄핵의 결정적인 근거가 된다. 19일 촛불집회와 수사결과 내용에 따라 다음주가 정국 최대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한편,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는 지난 9월 언론 보도로 처음 불거졌다. 이후 9월29일 시민단체인 투기감시센터가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과 관련해 최씨와 안 전 수석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일주일이 지나 지난달 5일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에 사건을 배당했고, 엿새 만인 지난달 11일 고발인을 소환 조사하면서 사실상 수사를 개시했다.

하지만 지난달 24일 JTBC가 최씨가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태블릿PC를 공개하면서 파문은 확산됐다. 검찰은 이날 특수수사 부서 검사 3명을 추가로 투입, 특별수사팀을 편성하고, 수사에 속도를 냈다.

지난달 26일에는 미르재단·K스포츠재단, 최씨 자택, 차은택씨 자택 등 9곳에 대한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벌였다. 30일에는 독일에 잠적해 있던 최씨가 영국을 통해 전격 귀국하면서 급물살을 탔고, 검찰은 검사 숫자만 30명이 넘는 규모로 특별수사본부를 꾸려 수사를 본격화했다.
사진=아시아경제DB

사진=아시아경제DB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