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운우리새끼' 박수홍 母, "아들이 왁싱 흉 아니라고 고집부린다" 탄식

최종수정 2016.12.19 18:20 기사입력 2016.11.19 12:04

댓글쓰기

박수홍 어머니 허지웅 어머니.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쳐

박수홍 어머니 허지웅 어머니.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미운우리새끼' 박수홍 어머니가 한숨을 내쉬었다.

18일 방송된 SBS '다시 쓰는 육아일기-미운우리새끼'에서 박수홍 어머니는 왁싱에 미련을 버리지 못한 아들과의 대화를 공개했다.
이날 박수홍의 어머니는 "지난번에 우리 아들이 '엄마 그건 흉이 아니다. 다 한다 지금은'이라고 그러더라"라며 지난 방송에서 공개된 왁싱 사연 그 후의 이야기를 전했다.

그는 "그래서 '야! 그거는 그래도 아니지. 그건 하지 마'라고 했더니 '그건 다들 해. 흉이 아니라니까' 끝까지 그러더라"라며 아들의 고집을 질책했다.

이를 듣던 허지웅의 어머니가 "아프다는데 그걸 뭐 하러 해?"라고 하자, MC 신동엽은 "왜냐면 지금 허지웅은 계속 하고 있으니까"라고 폭로했다.
이에 허지웅의 어머니는 "계속한대? 어이구"라고 한숨을 내쉬며 "그러다 염증 생길까 무섭네"라고 걱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미운우리새끼' 시청률은 12.4%(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해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