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운우리새끼' 스머프 분장한 박수홍, 박수홍母 "자꾸 왜 저럴까" 한숨

최종수정 2016.11.12 11:06 기사입력 2016.11.12 11:06

댓글쓰기

박수홍.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쳐

박수홍.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미우새' 박수홍이 스머프로 변장해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

11일 방송된 SBS '다시 쓰는 육아일기-미운우리새끼'에서는 할로윈을 맞아 스머프로 변신한 박수홍과 친구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여자 스머프 '스머페티'로 변신한 박수홍은 긴 머리의 흰색 가발과 가슴뽕을 착용하고 온몸을 파란색으로 칠했다.

택시를 타고 이태원으로 향한 박수홍 일행은 한산한 분위기에 당황했다. 거리에 할로윈 분장을 한 사람이 자신들 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박수홍과 친구들은 스머프 노래를 부르며 거리를 누볐다. 이들을 본 어린 아이가 울음을 터뜨리는 헤프닝까지 발생했다.
아들의 모습을 본 박수홍 어머니는 "어머머머 쟤가 자꾸 왜 저럴까" 놀라며 "예전에 촬영할 때 저런 의상을 입으라고 하면 싫다고 했는데..."라며 한숨을 지었다.

이에 김건모 어머니는 "내가 볼땐 지금 너무 잘 즐기고 있다"며 달라진 박수홍의 모습을 칭찬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