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순실게이트' 불똥 경기창조혁신센터로 튀나?

최종수정 2016.11.17 19:26 기사입력 2016.11.17 09:50

댓글쓰기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최순실 게이트' 후폭풍이 고양 K-컬처밸리를 거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로 확대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는 박근혜 정부 창조경제 정책의 핵심사업이다. 경기도는 지난해 3월 성남 판교에 센터를 개소했다. 하지만 센터 설립 과정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 최순실씨와 그의 최측근인 차은택씨가 깊숙이 관여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경기도의회는 센터 지원 관련 조례안 심의를 보류했다. 내년 예산안이 확보되지 않으면 센터는 개점휴업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17일 경기도와 도의회에 따르면 도의회 경제과학기술위원회는 16일 회의를 열고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의 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보류 처리했다.

도는 앞서 조례안 통과를 전제로 내년 센터 지원 예산을 올해 수준인 15억원으로 책정했다. 특히 센터의 경우 도비 15억원과 국비 16억6000만원, KT 31억원 총 63억원으로 운영되지만 도비 15억원이 대부분 인건비 등 경상비와 입주기업 임대료 지원에 사용되고 있어 이 돈이 확보되지 않으면 내년부터 센터 정상 운영이 사실상 불가능하게 된다.
도 관계자는 "도의원들이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의 성과를 보고 판단을 했으면 좋겠지만 지금은 정치적으로 해석되는 것 같아 안타깝다"며 "내년도 지원금을 확보하지 못하면 당장 운영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어 도의회와 긴밀히 협의해 예산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도는 특히 내년 예산이 중단될 경우 센터에 입주한 50여개 기업들이 직간접적인 피해를 볼 것으로 걱정하고 있다. 앞서 서울시는 창조경제혁신센터 관련 예산을 전액 삭감했다. 또 미래창조과학부 등의 관련 예산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심의 보류된 상태다.

도의회 경제과학기술위원회 박근철 의원(더불어민주당ㆍ비례)은 "최근 최순실씨 측근인 차은택씨가 창조경제혁신센터에 관여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잡음이 일고 있어 도에서 제출한 지원 조례안을 보류시켰다"며 "이 사업이 너무 투명성 없이 시작됐다. 정체성과 개념을 정확히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지속가능성이 불투명한 상황에서 도가 조례까지 제정해 추진할 필요는 없다"며 "기업들이 강제성을 갖고 도와준 것인지도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는 지난해 3월 판교공공지원센터 1층과 5층에 1620㎡ 규모로 문을 열었다. 이 곳은 제품개발테스트랩, 핀테크지원센터, 금융특허상담원스톱서비스존, 18개 스타트업(첨단벤처) 입주공간 등의 시설을 갖추고 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