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편의점 배달 서비스, 강남구에서 가장 인기

최종수정 2016.11.17 08:26 기사입력 2016.11.17 08:26

댓글쓰기

송파구, 마포구 등 오피스 지역 이용률 높아

편의점 배달 서비스, 강남구에서 가장 인기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도입 1년을 맞은 편의점 배달 서비스의 이용률이 서울 강남구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씨유(CU)는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0월까지 1년간 지역별 배달 서비스 이용 현황을 분석한 결과, 서울 강남구가 전체 이용건수 중 41.5%를 차지했다고 17일 밝혔다.
CU는 이에 앞서 지난해 6월부터 배달 전문 앱인 '부탁해(메쉬코리아)'와 함께 약 5개월간 배달 서비스 테스트를 진행했다. 11월 포스(POS) 연동 시스템 개발을 완료한 이후부터 서울과 경기도 일부 지역을 대상으로 편의점 배달 서비스를 시행해오고 있다.

두 번째로 이용건수가 높은 지역은 송파구로 14.8% 수준이다. 마포구(12.2%), 영등포구(8.8%), 서초구(6.5%)가 뒤를 잇는다. 사무실이 많이 모여 있는 지역의 이용률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배달 서비스의 전체적인 이용건수 신장률도 급증하고 있다. 11월 초 기준, CU의 배달 서비스의 이용건수는 도입 초기 대비 11.3배 뛰었다. 배달 서비스 운영 점포수가 작년 200여 개에서 올해 500여 개로 약 2.5배 늘어난 것과 비교하면 가파른 성장세다.
CU는 이달 빼빼로데이 행사 때도 배달 서비스를 적용했다. 고객이 모바일, 온라인을 통해 예약 주문한 빼빼로 상품을 원하는 위치와 날짜, 시간에 맞춰 배달해주는 예약 배송 서비스는 단 열흘만에 월 전체 이용건수의 55%를 기록했다.

이은락 BGF리테일 생활서비스팀 MD는 "O2O를 접목한 배달 서비스를 통해 편의점이 생활 속 더욱 가깝고 편리한 소비 채널로 한 단계 더 진화하고 있다"며 "향후 배달 서비스의 커버리지가 점차 확대됨에 따라 서비스 운영 점포 역시 전국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CU 배달 서비스는 'CU 멤버십(내 맘대로 꾹)'과 '부탁해' 앱, 웹사이트에 접속해 1만원 이상 구매할 경우 이용이 가능하다. 최대 40분 이내에 원하는 곳에서 상품을 받을 수 있으며 배달 이용료는 거리에 따라 1500~3000원이다. 술, 담배 등은 이용할 수 없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