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출판계 종사자 10명 중 7명 "성폭력 피해 경험 있다"

최종수정 2016.11.10 14:55 기사입력 2016.11.10 14:55

성폭력이 발생한 원인은 불평등한 '갑을관계' 때문

서울 시대 한 서점의 모습 (기사 내용과 무관함)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최근 SNS를 통해 문단 내 성폭력 실태를 폭로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와 충격을 주고 있다. 여기에 출판계 종사자 10명 중 7명이 성폭력 피해 경험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또 이들 중 10명 중 8명은 다른 출판계 종사자가 업무와 관련해 성폭력 피해를 목격했다고 답했으며, 이 같은 문제가 출판계에 만연한 갑을관계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서울경기지역 출판지부는 10월27일부터 이달 5일까지 전·현직 출판계 종사자 25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언어·시각·신체적 성폭력을 당한 적이 있다는 응답자(244명)가 68.4%였다고 10일 밝혔다.
이 중 성별 비하 발언·신체에 대한 평가·음담패설·성적 욕설·성경험 이야기 등과 같은 '언어적인 성폭력'이 53.7%, 특정 신체 부위 쳐다보기·음란물 보여주기·신체부위 노출 등과 같은 시각적인 성폭력이 10.2%, 특정 신체부위 만지기·포옹 등과 같은 신체적인 성폭력이 32.0%로 집계됐다. 또 착석·술따르기·노래부르기·안마 강요, 강압적 데이트 신청 등과 같은 '성적 서비스 강요 성폭력'도 27.5%나 됐다.

성폭력 가해자는 절반이 넘는 56.6%가 '직장 상사'라고 답했다. 이어 저자 및 역자가 44.6%, 사업주 40.4%, 직장 동료 12.7%, 거래처 대표 및 직원 9.0% 등의 순을 보였다. 성폭력이 발생한 장소로는 카페나 식당, 주점 등 '업무와 관련된 미칭 장소'가 76.2%나 차지했다. 이어 회사 내 개방된 장소 41.5%, 회사 내 밀폐된 장소 13.4%, 전화통화나 문자, SNS, 인터넷 공간 등이 12.8%를 차지했다. 기타 응답으로 '가해자의 집', '승용차 안', '워크숍 때 상사의 호텔 방' 등과 같은 사적 공간도 있었다.

업무와 관련해 성폭력을 경험한 경우 77.3%가 '문제를 제기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본인이 직접, 가족·지인·단체·법적 조치 등을 통해 '회사에 문제제기를 했다'는 답변은 21.5%에 그쳤다. 또 본인이 직접 성폭력을 경험하지 않았더라도 다른 사람이 업무와 관련해 성폭력 피해를 목격한 경우는 81.0%나 됐다.
출판계에서 성폭력이 발생한 원인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88.4%가 '저자·거래처·상사 등 가해자와의 불평등 관계(일명 갑을관계) 때문'이라고 답했다. 다음으로는 '문단 및 출판계 인적 네트워크의 폐쇄성 때문'이란 답변이 61.2%를 차지했으며, '비정규직 확대나 해고 일상화 등 고용 안정성이 낮기 때문'이란 답도 43.2%로 집계됐다.

이 같은 성폭력을 예방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로 '강력한 처벌 법률 마련'이 71.7%, 성폭력 관련 사규 마련 58.6%, 출판계 성폭력 상담 및 신고센터 구축 55.8%, 직장 내 성차별 제도나 관행 철폐 53.0% 등의 순을 보였다.

조민서 기자 summer@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태연 '청량한 미모' [포토] 리사 '시크한 눈빛' [포토] 설현 '늘씬한 몸매'

    #연예가화제

  •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포토] 이소연 "몸매 비결은 1일 1식"

    #스타화보

  • [포토] 미나 '자기관리의 정석' [포토] 야노시호 "45세 넘고 약해져 운동" [포토] 제시 '탄탄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