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美수출 위기]가전업계 긴장…반도체는 영향 덜해

최종수정 2016.11.10 07:58 기사입력 2016.11.10 07:35

댓글쓰기

-가전업계 "미국 공장 없으면 관세 물릴까 걱정"…반도체 "무관세라 영향 없어"

[트럼프 美수출 위기]가전업계 긴장…반도체는 영향 덜해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도널드 트럼프가 미국 대선에서 승리하면서 국내 전자업계가 긴장하고 있다. 트럼프가 '미국 국익 최우선주의'를 강조해온 만큼 보호무역주의를 강화할 것으로 예상되서다.

10일 전자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 LG전자 등은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대비책을 고심하고 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지난해 북미 시장에서 각각 42조5042억원, 16조3963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두 회사 모두 한해 수출액의 30%가 북미지역에서 나온다. 트럼프가 보호무역주의를 강화할 경우 입는 타격이 클 수 밖에 없다.
가전 업계 관계자는 "미국의 보호무역주의가 지금보다도 강화되면 가전업계 매출에 큰 타격이 있을 것"이라며 "트럼프 정책에 대해 점검 중"이라고 말했다. 지난 2012년 미국 상무부는 삼성전자, LG전자의 한국산 세탁기에 반덤핑 관세(삼성 9.29%, LG 13.02%)와 상계 관세(삼성 1.85%)를 물리기로 결정했다. 지난 9월 4년여만에 두 관세에 대해 무효 판정이 나기는 했지만 중국산 세탁기에 대한 상무부의 판정이 12월 예정돼 있다. 한국산 제품 뿐 아니라 미국에 공장이 없는 품목에도 이 같은 불이익을 주는 정책이 나올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반도체분야는 이보다는 영향이 덜 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반도체 1996년 ITA(정보기술협정)에 따라 무관세로 거래되고 있기 때문이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반도체업계는 관세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며 "경기침체, 환율영향이 발생할 경우에는 간접적으로 영향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SK하이닉스 는 환율 변동폭이 3~4% 오를 경우 1000억원 가량의 영업 손익이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