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엣젯항공, 부산-하노이 신규 노선 취항 기념 부산지역 기자간담회 열어

최종수정 2016.11.09 13:50 기사입력 2016.11.09 13:50

댓글쓰기

-응웬 티 투이 빈 부사장, 한국 노선 마케팅 확장 등 앞으로의 행보 밝혀

비엣젯항공

비엣젯항공


부산과 베트남 하노이가 더욱 가까워진다.

베트남 국적 뉴에이지 항공사 비엣젯항공이 9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다음달 16일부터 부산과 하노이를 잇는 직항 노선을 새롭게 운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근 증가세에 있는 김해국제공항 베트남 출ㆍ도착 수요를 반영해 비엣젯항공 부산-하노이 노선은 주 6회(월, 화, 수, 금, 토, 일) 정규 노선으로 운항할 계획이다. 부산 발 하노이 행 항공편은 부산 김해국제공항에서 오전 8시에 출발, 오전 11시 5분(현지시간)에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에 도착한다. 하노이 발 부산 행 항공편은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에서 오전 1시(현지시간)에 출발, 오전 7시에 부산 김해국제공항에 착륙한다.

비엣젯항공은 이번 신규 취항을 통해 이미 운항 중인 인천-하노이 및 호치민 주 7회 직항 노선, 12월 12일부터 신규 취항 예정인 주 4회 인천-하이퐁 노선까지 국내에서만 총 4개의 베트남 관문 도시로의 직항 노선을 운영한다. 이러한 공격적인 행보는 비엣젯항공의 아시아ㆍ태평양 지역 노선 확장 계획의 하나로 12월에도 호치민-홍콩 및 호치민-대만 가오슝을 잇는 노선을 추가하는 등 지속적으로 해당지역 항공 네트워크를 확장할 계획이다.

이날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응웬 티 투이 빈(Nguyen Thi Thuy Binh) 비엣젯항공 마케팅 총괄 부사장은 “최근 부산 김해국제공항 국제선 이용객 및 부산ㆍ영남 지역 베트남 여행 수요가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고 오래 전부터 이번 신규 노선 취항을 준비해왔다”며 “신규 노선 운항뿐 만 아니라 앞으로도 지속적인 고객 서비스 확충 및 다양한 프로모션을 통해 한국 소비자를 위한 활발한 마케팅을 펼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비엣젯항공은 이번 신규 노선 취항을 기념해 초특가 프로모션도 함께 진행한다. 총 20만장의 항공권을 최저 7만원부터 판매하는 이번 프로모션은 오는 16일부터 18일까지 3일 간 매일 오후 2시부터 4시 사이에 진행되며 비엣젯항공의 인천-하노이, 인천-호치민 주 7회 직항 노선과 12월 12일부터 신규 취항하는 인천-하이퐁 노선 및 12월 16일부터 신규 취항하는 부산-하노이 노선 등 전 국제선 항공권이 포함된다(세금 및 유류할증료 포함).

이번 프로모션 항공권은 비엣젯항공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 사이트를 통해 구입 가능하며 2016년 12월 1일부터 2017년 12월 31일까지 사용할 수 있다.

이 외에도 비엣젯항공은 신규 항공기 도입 및 서비스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평균 기령 4년 이하의 최신형 항공기 40대를 운항하며 계속 증가하는 탑승객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매년 10~12대의 신규 항공기를 순차적으로 도입한다. 이에 프랑스 에어버스사와 2014년 체결한 항공기 100대 구매를 시작으로 2015~2016년 두 차례에 걸쳐 총 50대 구매 계약을 추가로 체결하였으며, 2016년 5월 미국 보잉사와도 항공기 100대 구매 계약을 맺은 바 있다.

비엣젯항공은 저비용 항공사임에도 모든 노선에서 우선 탑승, 무료 기내식, 공항 비즈니스 라운지 이용, 무게 30kg 미만 위탁 수하물, 일정 변경 수수료 면제 혜택이 있는 스카이보스(SkyBoss) 프리미엄 서비스 패키지를 판매하는 등 경쟁력 있는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비엣젯항공은 앞으로도 합리적인 가격으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만족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김정혁 기자 mail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