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증권사 사장단 "애널리스트, 객관적 사실 근거한 투자정보 제공해야"

최종수정 2016.11.07 17:10 기사입력 2016.11.07 17: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금융투자협회는 7일 국내 주요 증권사 사장단이 회동을 갖고 글로벌 금융시장의 불확실성과 관련해 노력할 부분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금투협 관계자는 이날 "증권사 사장단들은 투자심리 안정을 위해 증권사 애널리스트들이 객관적 사실에 근거한 신뢰성 있는 투자정보를 제공할 필요가 있다는 점에 대해 의견을 모았다"며 "최근 금리상승으로 중소기업이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증권업계가 노력해야 한다는 점도 공감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금융시장 변동성 증가에 따라 주가연계증권(ELS) 등 파생상품과 관련한 리스크 관리 및 투자자보호에도 만전을 기할 것을 의논했다"며 "외화유동성의 경우 증권사는 외화부채가 미미해 문제는 없지만 각사별로 외화자금조달 상황을 면밀히 점검하고 만반의 준비를 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얘기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모임엔 NH투자증권, 미래에셋대우, 삼성증권, 현대증권, 한국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대신증권, 키움증권, 신영증권, 유진투자증권, 이베스트투자증권 등 19곳이 참석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