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북도, FTA 피해에 422억54백만원 지원

최종수정 2016.11.07 13:17 기사입력 2016.11.07 13:17

댓글쓰기

"노지포도, 시설포도, 블루베리의 지각변동 예고"
"대상농가는 올해 안에 과원 폐업 후 지원금 신청"


[아시아경제 김태인 기자]전라북도는 한?미 FTA(자유무역협정)로 피해를 입은 포도, 블루베리의 피해보전 직 보전제와 폐업지원 규모를 1,391ha, 422억54백만원으로 확정한다고 밝혔다.

FTA로 수입량이 급격히 증가한 품목의 가격 하락분을 일부 보전해 주는 피해보전직불제는 1,103ha, 65억 34백만원에 해당하며, FTA 협정으로 재배를 계속하기 곤란하다고 인정되는 품목에 대해 폐업을 지원하는 폐업지원사업은 287ha, 357억20백만원이다.

이번에 확정된 피해보전직불제와 폐업지원사업 면적과 금액은 경상북도에 이어 전국 2위에 해당하는 규모이며, 도내 블루베리 폐업지원은 153ha, 254억50백만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다.
피해보전 품목별 면적으로는 당근 5ha, 노지포도 422ha, 시설포도 364ha, 블루베리 312ha이고, 지역별 지원액은 순창 13억49백만원, 남원시 11억75백만원, 고창군 9억80백만원 등 순이며,폐업지원 품목별 면적은 노지포도 57ha, 시설포도 77ha, 블루베리 153ha이고, 지역별 지원액은 고창 75억96백만원, 순창 61억88백만원, 남원 59억93백만원 등 순이다.

이번에 확정된 FTA 피해보전직불 및 폐업지원대상자는 지난 7월말까지 해당 읍면동에 신청한 농가를 대상으로 현지 확인 및 심의위원회를 거쳐 11월 초 확정되었다.

폐업지원 대상자로 확정된 농가는 올해 안에 폐업을 완료하고, 해당 읍면동에 지원금을 신청할 수 있으며, 담당공무원이 폐업사실을 확인한 뒤 즉시 지원금이 지급된다.
그러나, 전국에서 폐업지원이 가장 많은 전북, 경북, 충북의 경우 중앙부처의 예산부족으로 폐원을 완료한 농가에게 지원금 중 올해 75%, 내년 25%를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북도 관계자는 “시설포도, 노지포도, 블루베리의 폐업지원의 경우 전국적으로 2,232ha 규모에 대체될 작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폐업을 신청한 농가가 복숭아, 자두, 사과 등 현재 인기있는 작목으로 전환하여 과잉생산과 가격폭락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차별화 전략이 마련될 수 있도록 힘써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태인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