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한수이남 아파트값 '평균 7억원'

최종수정 2016.11.07 10:32 기사입력 2016.11.07 10: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서울의 한강 이남지역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사상 최초로 7억원을 돌파했다.

7일 KB국민은행 주택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 10월 기준 강남 11개구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7억851만원에 달했다. 이는 전월 6억9685만원보다 1166만원 오른 금액이다. 11곳은 강남·서초·송파·강동·양천·영등포·동작·강서·관악·구로·금천구를 지칭한다.
한강 이남지역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가 7억원을 넘은건 KB국민은행이 관련 조사를 시작한 2008년 12월 이후 처음이다.

강남 지역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 전 고점은 지난 2011년 6월로 6억5472만원으로 나타났다. 이후 줄곧 하락세를 타다 2013년 9월에는 5억6957만원까지 떨어졌다.

강남 지역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2014년 8월부터 상승세를 타기 시작했는데, 이러한 배경에는 주택담보대출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 완화가 있었던 것으로 분석된다. 이 지역 평균 매매가는 지난 해 7월 6억원을 돌파했으며 추가로 1억원이 상승하기까지는 1년 3개월밖에 걸리지 않았다.
이는 KB국민은행이 관련조사를 시작한 이래 가장 빠른 가격 상승세다. 올 10월에만 1166만원이 올랐는데, 월 1000만원 이상 오른건 올 들어 처음이다.

구별로는 강남구가 가장 많이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재건축 호재가 작용한 영향으로 보인다. 강남구 아파트값은 10월 ㎡당 1276만원으로 올 1월 1154만원보다 122만원 올랐다. 85㎡를 기준으로 하면 연초에 비해 1억원 넘게 올랐다.

이밖에 서초구(95만원), 송파구(62만원), 양천구(57만원), 강서구(54만원) 순으로 매매 가격이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강남지역 11개구의 10월 평균 전셋값은 4억7840만원으로 집계됐다. 올 1월보다는 1563만원 올랐지만 상승세는 다소 주춤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월 기준 전세가율은 67.5%로 올해 1월 70%보다 2.5%포인트 떨어졌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