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런닝맨' 개리 마지막 녹화, '월요커플'과의 아쉬운 작별

최종수정 2016.11.07 00:18 기사입력 2016.11.07 00:18

댓글쓰기

유재석 개리 송지효.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쳐

유재석 개리 송지효.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런닝맨' 유재석이 개리 하차에 관해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6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이번 주 방송을 끝으로 하차하는 개리를 위해 '굿바이 개리 특집'이 진행됐다.
이날 유재석은 씁쓸한 표정으로 "개리랑 이야기를 해봤는데, 개리가 인생을 건 계획을 갖고 있더라. 말릴 수 없었다"며 "개리가 원하는 대로 해줘야 할 것 같았다"라고 직접 개리의 하차 소식을 전했다.

그간 '월요커플'로 불리며 개리와 환상의 호흡을 자랑한 송지효는 눈시울을 붉혔다.

이날 멤버들은 개리의 작업실을 찾아 개리의 추억이 담긴 물건을 훔치는 미션을 진행했다.
본격적인 게임에 앞서 멤버들은 개리와 즉석 인터뷰를 벌였다. 울었냐는 질문에 개리는 "먹먹했다"고 했고 지석진은 "나도 오늘 아침에 기분이 이상했다"고 털어놨다.

송지효는 개리 옆에 앉아 연신 슬프고 아쉬운 표정을 드러내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