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세상 모든 서비스, 폰 AI로…갤S8가 시작"(종합)

최종수정 2016.11.06 11:00 기사입력 2016.11.06 11:00

댓글쓰기

왼쪽부터 아담 체이어 비브 랩스 최고기술책임자(CTO), 다그 키틀로스 비브 랩스 최고경영자(CEO), 이인종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개발1실장(부사장).

왼쪽부터 아담 체이어 비브 랩스 최고기술책임자(CTO), 다그 키틀로스 비브 랩스 최고경영자(CEO), 이인종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개발1실장(부사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비브 랩수 인수와 함께 삼성전자가 그리는 'AI 비전' 구체화…"S8이 그 출발"
세계 어디든 사용 가능한 'AI 플랫폼' 형성이 목표, 현재 자연어 95%까지 숙달
문맥도 파악…'대화'에 초점둔 플랫폼, 각 콘텐츠·서비스 업체가 이에 붙는 형태
"다음 세대 'AI없이 어떻게 살았어?' 물을 것…AI로의 패러다임 전환 리드하겠다"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삼성전자 가 내년 2월 출시 예정인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8'에 인공지능(AI) 플랫폼을 탑재한다.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사용자의 일상 언어를 95% 이상 캐치하는 AI 플랫폼으로 '판'을 깔면, 이를 세상의 모든 콘텐츠·서비스 업체들이 고객 유치 등 각자의 필요에 따라 활용하게끔 한다는 것이 삼성전자의 큰 그림이다.
삼성전자는 키보드에서 마우스로의 인터페이스 전환이 PC 사용의 패러다임 전환을 불러왔듯, 모바일 환경에서 역시 터치에서 AI 음성인식의 시대가 열리며 또다시 큰 패러다임의 전환이 이뤄질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 시작을 갤럭시S8이 열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인종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개발1실 실장(부사장)은 지난 4일 미국 인공지능(AI) 플랫폼 개발업체 비브 랩스 경영진 방한 기념 기자 간담회에서 갤럭시S8에 들어갈 AI 기술에 대해 "현 시장에 있는 플랫폼 및 서비스와는 차원이 다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시장에 나와 있는 방법들은 굉장히 단편적인 서비스만을 제공하고 있는 데 반해 삼성전자는 스마트폰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기기와 콘텐츠, 서비스를 음성 명령으로 컨트롤할 수 있는 AI 오픈 플랫폼을 갖추고 'AI 시대'를 이끌어갈 것이라는 설명이다. 삼성전자는 이 시장 선점을 위해 지난 달 AI 플랫폼 개발업체 비브 랩스를 인수했다.
이 부사장은 "삼성전자가 그리는 AI 비전의 핵심은 '세계 어디든 사용 가능한 플랫폼을 형성하는 것'"이라며 "그 출발이 갤럭시S8에 담긴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그는 "사용자가 쉽고 간편하게 쓸 수 있도록 만드는 데 집중하고 있다"며 "간단한 기능이 아닌 사용자들이 일상에서 소통할 수 있는 인터페이스로 자리잡게끔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그 키틀로스 비브 랩스 최고경영자(CEO)는 "삼성과 비브랩스는 이제까지 없었던 AI 플랫폼을 형성하기 위해 함께 하고 있다"며 "비브 랩스의 오픈 AI 플랫폼에서는 제 3의 개발자가 자신들의 서비스 역량을 추가해 그들의 서비스를 고객들에게 더 광범위하게 제공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의 갤럭시 스마트폰은 피자나 커피를 주문하려면 서드파티(제 3자) 애플리케이션을 써야한다. 그러나 새로운 AI 플랫폼은 제 3의 앱 없이도 바로 고객이 원하는 것을 음성 명령을 통해 수행하게 된다.

스마트폰의 사용자가 평소 사용하는 자연스러운 언어(자연어)로 스마트폰에 피자를 시켜달라는 주문을 하는 환경을 만드는 게 삼성전자와 비브 랩스의 역할이라는 설명이다. 피자 업체들이 자신들의 상품이나 서비스를 소비자들에게 원활하게 전달하기 위해 이 플랫폼에 접근해올 수 있도록 오픈 AI 플랫폼을 역시 제공한다.

비브 랩스의 AI 플랫폼의 자연어 인지는 일반적인 사람들의 대화 수준의 95%까지 따라잡았다는 게 비브 랩스의 설명이다. 키틀로스 비브 랩스 CEO는 "현재 인간 수준의 정확도를 가지고 있다"며 "사용자가 디바이스에 계속 말을 걸어왔기 때문에 그들의 실제 언어가 우리가 사용할 수 있는 데이터가 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부사장은 "제대로 된 대화를 위해서는 맥락을 알아야 한다"며 "'어젯밤 신랑이(실랑이)하는 소리를 들었어'라는 문장에서 신랑이(실랑이)가 무엇을 의미하는지는 문맥을 파악해야 하며 현재 기술은 이를 파악할 수 있는 정도에까지 이르렀다"고 말했다.

영어뿐만 아니라 한국어, 스페인어 등 다양한 언어로의 확대 역시 추진하고 있다. 이 부사장은 "더 많은 언어를 제공하기까지는 아직 시간이 더 필요하다"면서도 "이미 기술 개발이 이뤄진 상황에서 언어 체계를 바꾸는 것이므로 초기 단계와 같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지는 않다"고 말했다.

키틀로스 비브 랩스 CEO는 "AI 관련 기술에는 더 많은 개발자들이 참여할 것이고, 더 많은 유저들이 AI 플랫폼과 소통할 것"이라며 "우리의 아이들은 '어떻게 인터넷 없이 사셨어요?'라고 물어보지만, 이 아이들의 아이들은 '어떻게 AI 없이 사셨어요?'라고 물어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 플랫폼은 패러다임의 전환을 가져와 우리가 현재 인터넷을 쓰는 것 만큼이나 쉽게 쓸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삼성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전 세계 많은 스마트 디바이스 라인업을 가지고 있다는 점이 강점"이라며 "6개월 전 이인종 부사장이 비브랩스를 방문해 삼성의 AI에 대한 미래 비전을 공유했는데 이 역시 우리가 추구하는 것과 같았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삼성전자 서초 사옥에서 비브 랩스 경영진과 만나 향후 운영 방안과 비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 부회장은 "비브 랩스의 솔루션을 스마트폰과 가전제품, 반도체 등 삼성전자의 다양한 제품과 통합해 사물인터넷(IoT) 시대의 기술 리더십을 더욱 강화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기존에 인수한 모바일 결제 솔루션 업체 '루프페이'와 스마트홈 플랫폼 업체 '스마트싱스'를 통해 시너지 효과를 낸 것처럼 비브 랩스의 AI 솔루션을 통해 사용자들에게 더 큰 즐거움과 편리함을 제공하는 데 초점을 맞춰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