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제철 '돈 아끼는' 컨베이어 벨트의 비밀

최종수정 2016.10.27 09:32 기사입력 2016.10.27 09:32

댓글쓰기

충남 당진 제강공장에 유색 컨베이어 벨트 깔아 연간 8억원 아껴
우유철 부회장 "협력사와 공동기술 개발해 원가절감, 철강 위기 넘자"
12월까지 3~4개 협력사와 공정개선, 생산성개선, 환경안전 기술적용 준비

현대제철 당진공장 전경

현대제철 당진공장 전경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현대제철은 지난 3월, 충청남도 당진에 있는 제강공장에 색깔을 입힌 컨베이어 벨트를 깔았다. 기존 컨베이어 벨트는 전부 새까만 색이었다. 새로 설치한 컨베이어 벨트는 공장 안 배경에 따라 밝은 색이나 어두운 색을 입혀 최대한 눈에 잘 띄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현대제철이 공장 안에서 원료를 실어 나르는 컨베이어에 색을 칠한 이유는 있다. 색깔의 변화 정도에 따라 컨베이어 벨트의 수명이 얼마나 남았는지 파악하기 위해서다. 이 덕분에 벨트 교체 시기를 최대 20% 연장하고, 이에 따라 8억원 정도 비용도 아낄 수 있게 됐다. 유색 컨베이어 벨트는 협력사인 화승엑스웰이 개발한 기술을 도입한 뒤 현대제철이 최적화 적용을 해 거둔 성과다. 공정거래위원회도 이를 평가해 지난 8월 올해 공정거래협약이행 10대 모범사례로 선정되기도 했다.
"협력사와 공동으로 기술을 개발 해 원가를 절감하고 품질을 높이는 방안을 찾아라" 우유철 현대제철 부회장의 언급에 따라, 현대제철은 12월까지 유색 컨베이어벨트와 같은 기술 도입을 모색 중이다.

우 부회장은 지난주 당진 공장에서 열린 제1회 기술 박람회에서 "현재 국내 철강산업은 각국의 보호무역주의와 중국발 공급과잉, 국내 조선 산업을 비롯한 수요산업 부진으로 한 치 앞을 바라볼 수 없을 정도의 위기"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힘들수록 기본으로 돌아가라'는 말처럼 우리 기업들에게 기본 중의 기본이라 할 수 있는 기술을 발전시켜 위기를 극복해야한다"고 기술 개발을 독려했다.

현대제철과 상생할 우수 업체 발굴을 위해 연 기술박람회에는 총 56개사 111개 기술을 소개됐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이 중 눈에 띈 공정개선, 생산성 개선, 환경안전과 관련된 3~4개 협력사 기술을 당진 공장에 적용할 수 있도록 현재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며 "12월까지 최종 선정한 다음 내년부터 현장에 투입해 원가절감, 품질개선을 이루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현대제철의 올해 상반기 연구개발비는 524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4.8%(104억 원) 증가했다. 올 상반기에만 일반강보다 강도를 더 높인 '자동차 타이밍 체인용 코탄소강'을 개발했고, 극한 기후에서도 견디는 조선용 저온인성 보증용 강재를 포함해 신기술이 담긴 후판 제품 4개를 개발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12월에는 당진제철소 기술연구소 뒤편에 특수강 기술 향상을 위한 '통합개발센터' 문을 연다"며 "기술개발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