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릭 e종목]"LGD, 패널 가격 상승 수혜…4Q 영업익 4962억 전망"

최종수정 2016.10.27 07:53 기사입력 2016.10.27 07: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NH투자증권은 27일 LG디스플레이 에 대해 4분기 실적 모멘텀이 유효하고 LCD 패널 가격 상승이 지속될 것이라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3만6000원을 유지했다.

고정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LG디스플레이는 LCD 패널 가격 강세, 원가 절감 지속, 대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생산성 개선 등으로 영업이익이 전분기 대비 개선됐다"며 "원·달러 환율 하락으로 부정적 영향은 있었지만 이는 매크로 리스크 완화를 의미한다는 점에서 중장기적으로 긍정적 영향이 크다"고 예상했다.
LG디스플레이의 3분기 매출액은 직전 분기 대비 15% 증가한 6조7000억원,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628% 늘어난 3232억원으로 집계됐다.

4분기에도 LCD 영업환경 호조 속에서 실적 개선을 이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4분기 매출액은 7조3000억원, 영업이익은 4962억원으로 추정했다.

그는 "LG디스플레이 TV 패널 부문은 43, 49, 55인치가 주력 제품으로 출하 비중이 70%까지 확대돼 면적당 판가 상승을 주도할 것"이라며 "원가절감 노력도 성공적으로 진행돼 실적 개선에 기여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중국 패널업체들이 10세대 이상 생산시설에 투자하면서 LG디스플레이의 경쟁력 약화 가능성을 우려하는 지적에 대해서는 당분간 LCD 공급 증가 둔화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설명했다.

고 연구원은 "LG디스플레이 주가가 여전히 주가순자산비율(PBR) 0.8~1배 영역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점은 이 같은 우려 때문"이라며 "하지만 OLED 잉크젯 프린팅 기술 도입에 따른 생산효율성 향상, 10세대 PLED 생산 P10 가세에 따른 OLED 생산능력 우위 심화 전망에 주목해야 한다"고 짚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