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은행 자영업자 대출 40%는 부동산

최종수정 2016.10.24 07:13 기사입력 2016.10.24 07: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자영업자 대출 중 40%가 부동산 관련 업종에 편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한국기업평가가 국내 12개 일반은행의 업무보고서를 토대로 개인사업자 여신을 업종별로 분석한 결과 지난 6월 말 현재 부동산업과 임대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39.4%에 달했다.
이어 제조업은 17.3%다. 제조업 내의 업종별 비중은 기계장비가 3.5%, 금속가공제품 2.9%, 섬유제품·의복 1.7%, 자동차와 트레일러 1.3%, 고무·플라스틱 1.2% 등이었다. 제조업에 이어 도소매업이 16.0%를 차지했고 숙박 및 음식점업은 10.5%였다.

이어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이 6.1%였고 협회·단체·기타 개인 서비스업 3.0%, 예술·스포츠·여가 관련 서비스업과 건설업이 각 1.2%, 운수업 0.8% 등을 차지했다.

12개 은행의 지난 6월 말 현재 개인사업자 여신은 총 185조5000억원이다. 지난해 말 177조7000억원보다 7조8000억원 늘었다. 주택담보대출(344조1000억원)과 비주택담보대출(127조4000억원)에 개인사업자 대출을 합친 전체 가계여신 471조5000억원의 17.7%를 차지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개인사업자의 가구당 평균 부채는 2012년 7960만원에서 작년 9392만원으로 3년 새 18% 증가해 같은 기간 상용근로자의 부채 증가율 12.9%보다 월등히 높았다. 처분가능소득 대비 원리금 상환액 비율도 지난해 상용근로자는 21.5%였던 반면 자영업자는 30.6%로 집계됐다.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