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정호의 선두 탈환 "첫 우승 찜"

최종수정 2016.10.22 17:40 기사입력 2016.10.22 15:41

댓글쓰기

DGB금융그룹 셋째날 8언더파 폭풍 샷 '3타 차 선두', 서형석 2위

윤정호가 DGB금융그룹 셋째날 4번홀에서 샷을 하고 있다. 사진=KGT

윤정호가 DGB금융그룹 셋째날 4번홀에서 샷을 하고 있다. 사진=KGT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엎치락 뒤치락'.

이번에는 윤정호(25)가 힘을 냈다. 22일 경북 칠곡의 파미힐스골프장(파72ㆍ7158야드)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투어 DGB금융그룹 대구경북오픈(총상금 5억원) 3라운드에서 8언더파를 몰아쳐 3타 차 선두(20언더파 196타)로 올라섰다. 첫날 공동선두로 출발했다가 둘째날 3언더파로 주춤해 서형석(19ㆍ신한금융그룹)에게 선두를 내줬다가 다시 리더보드 상단을 되찾았다.

버디만 8개를 쓸어 담는 퍼펙트 플레이를 과시했다. 2, 3번홀의 연속버디로 포문을 열었고, 7, 9번홀의 징검다리 버디로 일찌감치 상승세를 탔다. 후반 역시 12, 13번홀의 연속버디에 15, 17번홀에서 2개의 버디를 보탰다. 그린을 딱 두 차례만 놓치는 '송곳 아이언 샷'을 동력으로 삼았다. 윤정호는 "이번 대회가 아니면 다시는 우승할 기회가 없을 것이라는 각오로 총력전을 펼치겠다"는 각오를 보탰다.

서형석은 3타를 더 줄였지만 2위(17언더파 199타)로 밀렸다. 5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하는 등 12개 홀에서 오히려 1타를 까먹는 난조에 제동이 걸렸다. 다행히 이후 6개 홀에서 4개의 버디를 쓸어 담아 분위기를 바꾸는데 성공했다. '2승 챔프' 주흥철(35)은 1언더파에 그쳐 공동 20위(9언더파 207타)로 순위가 뚝 떨어졌다. 사실상 3승 사냥이 어렵게 됐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