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제동 "청와대 '어떤 분'과 달리 부르면 어디든 나가겠다"

최종수정 2016.10.24 15:29 기사입력 2016.10.22 00:21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이른바 '영창 발언' 논란에 휩싸인 방송인 김제동(42)이 "진짜 군 명예를 훼손했다면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김제동은 21일 오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 일대에서 열린 '광주시민과 함께하는 김제동 어깨동무 토크'에서 영창 발언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주위에서 자꾸 힘내라고 하는데 사실 별로 힘들지 않다. 앞으로도 절대 입을 다물 생각은 없다"며 "권력에 대한 풍자는 우리 광대들의 오랜 전통이다. 그런 거까지 뺏지 말아달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국정감사에) 나오라고 해서 나간다고 하니 다시 나오지 말라고 해서 안 나갔다"며 "만약 내가 군의 명예를 훼손해 책임질 게 있다면 언제든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사과하라고 하는데 나는 잘못한 게 없어서 그렇게 못 하겠다"며 "청와대의 어떤 분은 나오라고 하니 안 나오지 않나. 그런 분들과 달리 난 당당하다"고 덧붙였다. '어떤 분'은 여야의 거듭된 요구에도 국정감사에 끝내 불출석한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을 겨냥한 발언으로 보인다.
또 "정치 현안을 말하지 말라고 해도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헌법상 표현의 자유를 포기하려는 생각이 없다"며 "우리는 모두 대한민국 국민이기 때문에 모두 대한민국에서 일어나는 일을 이야기할 자격이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제동은 지난해 7월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방위병 근무시절 장성들이 모인 행사에서 사회를 보던 중 4성 장군의 배우자를 '아주머니'라고 불렀다가 13일간 영창에 갔다"는 발언으로 올해 국방부 국감에서 도마 위에 올랐다. 이후 한 시민단체는 김제동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과 협박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