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드뉴스]"외국인 걸리적거린다" 혐한으로 얼룩진 일본

최종수정 2016.10.14 15:00 기사입력 2016.10.14 15:00

댓글쓰기

[카드뉴스]"외국인 걸리적거린다" 혐한으로 얼룩진 일본

[카드뉴스]"외국인 걸리적거린다" 혐한으로 얼룩진 일본

[카드뉴스]"외국인 걸리적거린다" 혐한으로 얼룩진 일본

[카드뉴스]"외국인 걸리적거린다" 혐한으로 얼룩진 일본

[카드뉴스]"외국인 걸리적거린다" 혐한으로 얼룩진 일본

[카드뉴스]"외국인 걸리적거린다" 혐한으로 얼룩진 일본

[카드뉴스]"외국인 걸리적거린다" 혐한으로 얼룩진 일본

[카드뉴스]"외국인 걸리적거린다" 혐한으로 얼룩진 일본

[카드뉴스]"외국인 걸리적거린다" 혐한으로 얼룩진 일본

[카드뉴스]"외국인 걸리적거린다" 혐한으로 얼룩진 일본

[카드뉴스]"외국인 걸리적거린다" 혐한으로 얼룩진 일본

[카드뉴스]"외국인 걸리적거린다" 혐한으로 얼룩진 일본

[카드뉴스]"외국인 걸리적거린다" 혐한으로 얼룩진 일본


지난 10일 일본 오사카 난바와 간사이 공항 등을 운행하는 난카이 전철에서 방송이 흘러나옵니다. "오늘은 외국인 승객이 많이 타 불편을 끼치고 있다"

회사 측은 "일본인 승객 1명이 차내에서 '외국인이 많아 걸리적거린다'고 크게 떠드는 소리를 듣고, 승객 간에 시비가 붙는 것을 막기 위해 방송을 했다"고 해명했지만 논란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난바와 간사이 공항은 오사카를 찾는 한국인 관광객이 많이 이용하는 구간입니다. 최근 일본에서 '혐한' 문제가 잦습니다.

지난 5일 직장인 신모씨는 중학생 아들과 함께 오사카 도톤보리를 관광하던 중 행인에게 '묻지마 폭행'을 당했습니다.비슷한 사례가 계속 발생하자, 오사카 대한민국 총영사관은 "안전에 유의해 주시길 바란다"는 공지를 띄웠습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앞서 오사카의 이츠바스시(시장스시)에서는 일본어를 못하는 한국 관광객에게 고추냉이를 왕창 넣은 스시를 제공해 차별 논란이 벌어졌고,

비난을 받은 이후엔 한국인 손님에게 고추냉이를 아예 없앤 초밥을 주면서 한국인을 조롱했습니다.

오사카의 한 고속버스 회사는 한국인 관광객에게 '김 총(キムチョン)'이라고 쓴 버스표를 발행해 분노를 샀습니다.

*'총'은 한국인을 비하하는 은어

사실 일본 사회의 혐한 문제는 어제 오늘 일이 아닙니다. 이전에도 혐한시위, 혐한도서는 끊이질 않았죠.

2010~2014년까지 혐한시위 921건
한인 폭행사건 323건
헤이트 스피치 10,022건

일본국민의 59.7%가 '한국에 대한 혐오감정을 가지고 있다' -지난해 11월 외교부가 전 세계 14개국 성인남녀 5,600명을 대상 설문조사 결과

왜 일본사회에 혐한정서가 퍼지기 시작한걸까요. 전문가들은 크게 두 가지 이유를 꼽습니다.

*왜곡된 과거사를 배운 젊은 세대 '사과 피로감'
잘못된 역사교육이 혐한 정서를 확산시킨다는 분석

*잃어버린 20년
장기불황으로 일본에게 여유가 사라졌다

국제사회의 여론을 의식해 일본 국회는 지난 5월 '헤이트스피치(외국인 등에 대한 혐오 차별적 언동)금지법'을 제정하는 듯 나름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처벌조항이 없어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일고있습니다.

더 이상 우리 국민이 피해보는 일이 없도록,
철저한 조사와 대책 마련을 해야할 시점입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이진경 디자이너 leejee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