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ETRI, UHD TV 국제표준 정합시험 성공적 개최

최종수정 2016.10.14 09:23 기사입력 2016.10.14 09: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내년 2월 초고화질(UHD) TV의 국내 지상파방송을 앞두고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국내 연구진이 북미 UHD TV 송·수신 표준기술과 TV 및 방송장비간의 정합시험을 성공적으로 주관했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는 10일부터 5일간 제주테크노파크에서 제주 테크노파크, 클레버로직과 공동으로 북미표준인 ATSC 3.0 정합시험을 개최, 다수의 송신기 제조업체와 UHD TV제조업체가 참여해 성공적으로 정합시험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정합 시험이란 초고화질(UHD) 방송 서비스를 위해 송·수신기 제조업체가 만든 제품을 서로 맞물려 송신기에서 보낸 신호가 수신기에서 정상적으로 수신되는지를 시험하는 것을 말한다. 이를 통해 표준규격내 기술을 오류없이 구현할 수 있음을 확인한다.

이번 시험에는 ETRI를 비롯 ㈜클레버로직, ㈜삼성전자, ㈜LG전자, 덱테크(DekTec) 등의 국내·외 연구기관 및 송·수신제조업체가 참가했다.

본 시험으로 국내 지상파 UHD 방송 규격인 ATSC 3.0 표준에 대한 기술 검증 및 국내 UHD 본 방송을 위한 방송장비의 원활한 제공에도 크게 이바지 할 것으로 연구진은 기대했다.
국내 제조업체들도 초기 ATSC 3.0 방송장비 시장에서 우위를 점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ETRI는 내다봤다.

ATSC 3.0 정합시험은 그동안 미국, 중국, 한국 등에서 총 3회 이뤄졌다.

허남호 ETRI 방송시스템연구부장은 “주파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방송기술이 정책적으로 도입될 경우, ETRI의 LDM기술이 차세대 방송 서비스에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여 차세대 실감방송 서비스 분야에 새로운 지평을 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