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X 세종역, 세종 ‘필요’ VS 충북 ‘저지’…충청권 공조 균열

최종수정 2018.08.14 19:16 기사입력 2016.10.14 08: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세종) 정일웅 기자] KTX 세종역(이하 세종역) 신설 문제를 두고 세종시와 충북도 간 갈등이 커져가는 형국이다. 종국에는 양측의 갈등이 충청권 내 공조체계에 균열을 야기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세종역 신설은 지난 20대 총선 당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해찬 의원의 주요 공약 중 하나로 꼽힌다. 총선을 앞두고 이 의원은 도심 관문역 마련의 차원에서 세종역 신설에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 무렵 국토교통부는 ‘세종역 신설은 장기적으로 검토할 사업’이라고 일정 선을 그으며 유보적 태도를 보였다. 하지만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올해 8월 ‘평택~오송’ 선로 용량 확충을 위한 사전타당성 조사(용역)에 세종역 설치 영향을 포함시키면서 세종시와 충북도 간의 갈등이 촉발됐다.

국토부 등이 그간 유보적 태도를 보여 왔던 것과 달리 사전타당성 조사에 세종역과 관련된 사안을 포함시키면서 ‘세종역 신설을 위한 수순’이 아니냐는 해석이 가능해지면서다.

이에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최근 국회와 국토부를 직접 방문, 사전타당성 조사에서 세종역 영향분석을 배제할 것을 요청하는 한편 지역 민·관·정이 단합해 세종역 신설을 저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13일 이 도지사는 긴급 기자간담회에서 “세종역 신설을 저지하려면 언론과 종교단체, 시민사회단체 등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같은 날 이춘희 세종시장도 브리핑을 열어 충북도와의 이견차를 분명히 했다. 이 시장은 “충북지역 주민을 위해 일하는 충북도와 세종시 이익을 극대화해야 하는 세종시청의 입장은 다를 수밖에 없다”고 포문을 열었다.

또 “세종역 신설은 세종지역 시민 뿐 아니라 대전 서북부 주민들도 함께 이용할 수 있는 역으로 필요성이 부각된다”며 “중장기적 관점에서 세종시의 인구 증가 추세 등을 함께 고려한다면 더욱이 세종역은 기본적으로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처럼 세종역 신설을 둘러싼 양 시-도 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면서 그간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와 세종시 원안 건설 추진 등으로 굳어졌던 충청권 내 공조체계에도 균열이 생길 조짐을 보인다.

실제 충북에선 이미 시민사회단체와 청주지역 국회의원 등이 함께 나서 세종역 신설 움직임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여기에 세종역이 세종시 입주 공무원들을 위한 고속철도 마련이라는 비판이 더해지면서 지역 간 대립으로 비화되는 분위기도 엿보인다.

특히 일각에선 세종역 신설의 비합리성을 지적하는 동시에 이 도지사의 역할 부재론을 펴기도 한다.

충북도당의 한 의원(새누리당)은 “세종시 관문역으로 이미 오송역이 마련돼 있고 오송역은 현재 그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속철도의 적정 역 간 거리(57.1㎞)를 무시하고 세종역(신설 시 오송역과의 거리 20여㎞)을 신설하는 것은 전형적 예산낭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세종시는 오송역을 세종의 관문역으로 한다는 충청권의 공조를 파기하고 세종역 신설을 바라고 있다”며 “이 지사와 도는 지금껏 무엇을 했는지 모르겠다”고 질타했다.

한편 충북의 이 같은 분위기에 이 시장은 “충북의 입장을 전연 이해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지만 너무 강한 주장은 문제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시는 충북의 입장에 대응해 목소리를 높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