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배우 박상원이 들려주는 슈트라우스의 '돈키호테'

최종수정 2016.10.12 07:28 기사입력 2016.10.12 07:28

댓글쓰기

서울시향, 오는 14일 올해 음악극장 마지막 무대 선보여

서울시향 음악극장

서울시향 음악극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서울시립교향악단이 오는 14일 올해 음악극장의 마지막 무대로 '돈키호테'를 선보인다.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교향시 '돈키호테'를 배우들의 내레이션과 무용, 오케스트라, 영상 등과 접목한 무대로, 배우 박상원이 내레이션을 맡았다.

공연 전반부에는 영상과 함께 내레이션, 무용, 오케스트라의 발췌 연주가 이뤄지고, 후반부에는 오케스트라의 연주만으로 작품 전곡을 감상할 수 있다. 연출은 공연 연출가 박상연이 맡고, 최수열 서울시향 부지휘자의 지휘로 단원 80명이 무대에 오른다. 현대 무용수 서보권도 무대를 꾸민다.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교향시 '돈키호테'는 세르반테스의 동명소설에 기초한 작품으로, 현실과 허구의 경계를 망각하고 소설 속의 기사가 되어 세상을 구원하고자 하는 한량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서주와 테마, 피날레가 붙은 10개의 변주곡으로 구성돼있으며, 첼로 독주는 '돈키호테'역을, 그의 종자인 '산초 판사'는 비올라 독주와 테너 튜바, 베이스 클라리넷이 맡으며, '둘시네아 공주'는 목관악기들이 묘사한다.

서울시향은 올해 클래식에 연극적 요소를 결합한 독특한 형식의 프로그램인 '음악극장'을 새롭게 선보였다. 독일 후기 낭만파 거장인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표제가 있는 관현악 작품(교향시)을 주제로 선정해 배우의 독백과 연기, 오케스트라의 밀도 있는 연주가 함께 어우러진다. 앞서는 모놀로그 형태의 '죽음과 정화', 두 명의 배우가 연기를 펼치는 '맥베스', 배우와 발레리나가 함께 호흡을 맞춘 '돈 후안' 등 슈트라우스의 대표 교향시들을 각각 다른 콘셉트로 선보였다.

공연은 14일 오후 7시30분 서울 강동구 강동아트센터에서 열린다.
조민서 기자 summ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현아 '단발로 변신' [포토] 안소희 '시스루 패션'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