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그것이 알고 싶다' 대구 희망원 사건, 독재 정권과 천주교의 합작품?

최종수정 2016.10.08 18:05 기사입력 2016.10.08 18:05

댓글쓰기

대구 희망원 사건. 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제공

대구 희망원 사건. 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제공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그것이 알고 싶다'가 대구 희망원 사망 사건의 진실을 파헤쳤다.

8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가려진 죽음 - 대구 희망원, 129명 사망의 진실'이 방송된다.
지난 1월 대구시 주요 기관에 익명의 투서가 도착했다. 투서에는 대구 희망원의 각종 횡령 사실 및 시설 직원들의 생활인 폭행 및 사망 사건 등에 관한 내용과 급식 비리, 생활인 노동 착취를 언급한 내용이 가득했다.

특히 대구 희망원에서는 최근 2년 8개월 동안 수용인원의 10%에 달하는 129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구 희망원에서는 '제2의 형제복지원' 사건이라 불릴 만큼 수많은 사망자가 발생했고, 지금도 각종 인권유린이 자행되고 있었다.

그런데 희망원을 운영하고 있는 주체는 천주교 대구대교구라는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던졌다.
대구 천주교구가 정부로부터 희망원의 운영권을 넘겨받은 건 1980년으로, 당시 전두환 대통령이 취임 직전 만든 국가 보위 비상대책위원회에 대구대교구 신부 2명이 참여했던 시기와 맞물린다.

대구 희망원이 독재 권력의 그늘 아래 대형 복지시설을 운영했고, 천주교의 이름 아래 누구의 견제도 받지 않았다는 의문이 제기된다.

한편 '그것이 알고 싶다'는 매주 토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