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라이더컵] 미국의 역습 "8년 만의 정상 탈환"

최종수정 2016.10.03 09:21 기사입력 2016.10.03 08:52

댓글쓰기

미국팀이 41번째 라이더컵에서 8년 만의 정상탈환에 성공한 뒤 우승컵을 들고 환호하고 있다. 채스카(美 미네소타주)=Getty images/멀티비츠

미국팀이 41번째 라이더컵에서 8년 만의 정상탈환에 성공한 뒤 우승컵을 들고 환호하고 있다. 채스카(美 미네소타주)=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8년을 기다렸다."

미국이 마침내 유럽연합과의 대륙간 골프대항전 라이더컵 3연패의 수렁에서 벗어났다. 3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채스카 헤이즐틴내셔널골프장(파72ㆍ7628야드)에서 끝난 최종일 12개의 싱글매치에서 7승1무4패로 승점 7.5점을 보태 '6점 차 대승(17-11)'을 거뒀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태스크포스를 꾸리는 등 예년과 다르게 공을 들인 효과를 톡톡히 봤다.

무엇보다 첫날과 둘째날 포섬(2명의 선수가 1개의 공을 번갈아가면서 플레이) 8경기에서 5승1무2패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는 게 의미있다. 매 대회 "선수 개인의 전력은 강하지만 두 명의 선수가 호흡을 맞춰야 하는 단체전에서는 팀웍이 부족하다"는 악평에 시달렸기 때문이다. 포볼(2명의 선수가 각각의 공으로 플레이하고 좋은 스코어를 채택) 8경기에서 4승4패를 보태 3점 차 리드를 지켰다.

이날은 1번 주자 패트릭 리드가 '유럽연합의 에이스'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를 1홀 차로 제압해 사기를 복돋았다. 조던 스피스와 J.B 홈스, 지미 워커가 헨리크 스텐손(스웨덴)과 토마스 피터스(벨기에), 라파 카브레라 베요(스페인) 등에게 줄줄이 패해 1점 차까지 추격당했지만 리키 파울러가 '리우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저스틴 로즈(잉글랜드)를 1홀 차로 격파해 해결사 노릇을 했다.

브룩스 켑카와 브랜트 스네데커의 승리로 다시 격차를 벌렸고, 라이언 무어가 리 웨스트우드(잉글랜드)를 1홀 차로 따돌려 마침표를 찍었다. 역대전적 26승2무13패의 우위를 지켰고, 2000년 이후 8차례 대결에서는 2승6패로 반격의 실마리를 찾았다. 미국은 이후 잭 존슨과 더스틴 존슨의 승리로 '채스카 대첩'을 완성했다. 유럽연합은 막판 마르틴 카이머(독일)가 매트 쿠차를 꺾어 아쉬움을 달랬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