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W' 딸의 사랑 위해 희생한 김의성, 절반의 해피엔딩 속 아쉬움

최종수정 2016.09.15 10:24 기사입력 2016.09.15 10:24

댓글쓰기

W. 사진=MBC 'W' 방송 캡쳐

W. 사진=MBC 'W'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드라마의 새 역사를 쓴 'W'가 절반의 해피엔딩과 함께 끝이 났다.

14일 방송된 MBC 'W' 마지막 회에서는 오성무(김의성 분)의 희생으로 강철(이종석 분)과 오연주(한효주 분)가 재회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한철호(박원상 분)의 총에 맞아 죽은 줄로만 알았던 강철은 사실 살아 있었고, 이 사실을 모른 채 현실세계로 돌아온 연주는 매일을 슬퍼한다.

현실로 돌아오지 못한 오성무는 자신이 최후를 맞이하기 전 한철호를 죽이고 강철을 살려낸다. 오성무는 '악당이 영웅을 살린다'는 맥락 없는 설정을 이행했다는 이유로소멸된다.

오성무 덕분에 모든 누명을 벗게 된 강철은 현실 세계로 건너와 연주와 재회하고, 보통의 연인처럼 평범한 미래를 꿈꾸며 행복한 결말을 맞이했다.
마지막 회를 감상한 시청자들은 "나의 인생드라마가 이렇게 끝이 났다" "송재정 작가님 덕분에 올 여름이 행복했습니다. 감사합니다" "결말 너무 슬프다" "둘 다 살 줄 알았는데 오성무가 죽다니 ㅠㅠ"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W'의 후속으로는 '쇼핑왕 루이'가 방송된다. ‘쇼핑왕 루이’는 복잡한 소비의 도시 서울 한복판에 떨어진 온실 속 기억상실남 루이(서인국)와 오대산 날다람쥐 넷맹녀 고복실(남지현)의 파란만장 서바이벌 로맨틱 코미디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