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무단방치차량' 매년 1만대 처리 골머리

최종수정 2016.09.18 05:35 기사입력 2016.09.18 05:35

댓글쓰기

경기도청

경기도청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 내에서 매년 발생하는 무단 방치차량이 1만여대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다보니 도내 31개 지자체마다 이들 차량 처리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18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에서 발생한 무단 방치차량은 1만608대이다. 이는 2014년 9295대와 비교할 때 1313대가 늘었다.

도는 차량 소유주들이 폐차과정의 번거로움, 자동차세 등 체납세 및 미납과태료 납부 등을 회피하기 위해 차량을 무단 방치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일부 무단 방치 차량 중에는 도난 및 압류ㆍ저당권 설정 차량도 포함돼 있다. 무단 방치차량은 도시미관을 해치고 어린이들의 안전사고와 범죄 이용 우려를 낳고 있다. 더욱이 방치 차량을 조사, 처리하는데 적잖은 행정력이 낭비되고 있다.

지자체들은 무단 방치차량이 발견되면 차대번호 등을 이용, 본래 소유주를 추적해 찾아낸 뒤 자진 처리하도록 하고 있다.
소유주를 찾을 수 없는 방치차량은 행정기관에서 매각, 폐차 등 강제 처리한다. 지난해 발견된 무단 방치차량 가운데 57.0%인 6092대는 소유자가 자진 처리했다. 19.9%인 2127대는 폐차 등 강제처리 됐다.

나머지는 현재 처리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지자체들은 차량 방치를 줄이기 위해 해당 차량 소유주를 끝까지 추적, 고발하는 등 강력 조치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차량을 무단 방치하면 자진 처리하는 것보다 훨씬 손해이고 불편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소유자를 끝까지 찾아내겠다"며 "이를 통해 무단 방치차량이 없는 경기도를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