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스공사, 브라질 페셍 LNG 인수기지 개발협력 MOU 체결

최종수정 2016.09.12 16:55 기사입력 2016.09.12 16:55

댓글쓰기

고수석 한국가스공사 생산본부장(왼쪽)이 브라질 세아라 주정부와 브라질 북동부지역 액화천연가스(LNG) 인수기지 개발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후 안토니오 발만 세아라 주정부 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고수석 한국가스공사 생산본부장(왼쪽)이 브라질 세아라 주정부와 브라질 북동부지역 액화천연가스(LNG) 인수기지 개발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후 안토니오 발만 세아라 주정부 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한국가스공사(사장 이승훈)는 9일 인천기지본부에서 브라질 세아라(Ceara)주와 페셍(PECEM) LNG 터미널 개발사업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따라 가스공사는 앞으로 현재 브라질 북동부 세아라주 페셍항에서 운영 중인 FSRU(Floating Storage Re-gasification Unit, 부유식 인수기지)를 육상인수기지 형태로 전환개발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하게 된다.
이번 MOU는 브라질 세아라 주정부가 가스공사와의 협력 의사를 강력히 희망하여 성사됐으며, 가스공사는 민간기업과의 컨소시엄 구성으로 동 프로젝트를 추진 할 예정이다.

MOU에는 인수기지 개발을 위한 상호협력, 사업추진에 필요한 제반 인허가 획득을 위한 주정부의 지원, 주정부 산하기관 및 천연가스 수요자와의 협의체 구성 협조, 사업추진 워킹그룹(관련기관 실무자 협의) 구성 및 운영 등의 내용이 포함된다.

가스공사는 MOU 체결을 바탕으로, 우선 사업 타당성 조사를 진행한 후 조사결과를 토대로 사업 추진 여부를 최종결정 할 예정이다.
이승훈 사장은 "브라질 세아라 주정부와의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과 사업수주노력을 통하여 주정부로부터의 돈독한 신뢰를 구축하였고, 그 결실로 이번 MOU를 체결하게 됐다"며 이를 통해 공사뿐만 아니라 국내기업들의 브라질 진출 및 추가 협력사업 발굴을 위한 기반이 만들어 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