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묘제례악, TV로 만난다

최종수정 2016.09.12 10:23 기사입력 2016.09.12 10:23

댓글쓰기

종묘제례악 방송영상 스틸컷 [사진=국립국악원]

종묘제례악 방송영상 스틸컷 [사진=국립국악원]


[아시아경제 김세영 기자] 해외 최대 규모로 선보인 종묘제례악이 TV와 스크린을 통해 국내 관객에게 첫 선을 보인다.

국립국악원(원장 김해숙)은 오는 17일 오전 5시, SBS ‘문화가중계’ 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지난해 한불 상호교류의 해 공식 개막작으로 파리에서 선보인 ‘종묘제례악’ 공연의 실황 영상을 최초로 공개한다. 내년에는 예술의전당 공연 영상 상영 사업 ‘Sac on Screen(싹 온 스크린)’을 통해 전국의 문예회관 및 영화관 등에서도 지속적으로 소개할 예정이다.
이번 방송은 지난 해 18일과 19일, 파리 국립샤이오극장(Theatre Nationalde Chaillot)에서 한불 상호교류의 해 개막작이자 2015-16 국립샤이오극장의 시즌 개막작으로 선보인 ‘종묘제례악’ 공연 실황을 담은 영상으로, 해외 공연 최대 규모로 종묘제례악 전장을 최초로 연주해 의미를 더했다.

당시 공연은 연주자 50명, 무용수 35명 등 총 85명의 출연진으로 종묘제례악의 해외공연 중 가장 큰 규모로 선보여 장엄함과 화려함을 더했다. 단순한 제례의 재현 수준을 넘어 입체적인 동선 구성과 안무, 의상 등에 창의성을 더해 공연 예술로서의 가치를 높여 현지 관객과 국내외 언론의 지대한 관심을 모았다.

종묘제례악 방송영상 스틸컷 [사진=국립국악원]

종묘제례악 방송영상 스틸컷 [사진=국립국악원]

이번 영상은 프랑스 내 공연 영상 전문 제작사인 Bel Air Media(벨 에르 메디아)와 공동 제작해, 4K 해상도의 고화질 카메라로 공연의 전 과정을 담았다. 완성된 영상은 현지 방송사 등의 배급을 통해 프랑스와 유럽지역 시청자들에게도 종묘제례악의 귀한 가치를 전했다.

지난 해 종묘제례악 공연을 국내 관객들에게는 이번 방송을 통해 최초로 공개한다. 공연장에서는 가까이 보고 느끼지 못했던 감동을 입체적인 실황 영상을 통해 전할 예정이며 특히 각 악곡의 해설과 노랫말이 자막으로 함께 제공돼 시청자들의 이해를 도울 것으로 기대된다.




김세영 기자 ksy123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