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유철 "핵무장 포함한 모든 핵도발 억제 수단 강구해야" 강조

최종수정 2016.09.12 09:25 기사입력 2016.09.12 09:25

댓글쓰기

원유철 새누리당 전 원내대표(왼쪽)

원유철 새누리당 전 원내대표(왼쪽)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원유철 새누리당 전 원내대표는 12일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해 "북한의 김정은이 마침내 우리 대한민국과 국제사회 만류와 제재에도 불구하고 5차 핵실험을 강행함으로서 한반도 동북아 평화 안정을 깨트리고 불안과 공포로 몰아넣고 있다"고 주장했다.

원 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북핵 해결을 위한 새누리당 의원의 모임(일명 핵포럼)' 긴급 간담회에 참석해 "이번 5차 핵실험으로 우리도 이제 평화를 수호하기 위한 자위권 차원에서 핵무장을 포함한 모든 핵도발 억제 수단을 강구해서 대한민국과 국민의 안위를 지켜야 하는 절박한 상황으로 내몰리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원 전 원내대표는 국회 내 대표적인 핵 무장론자로 통하고 있다.
이날 포럼은 현 정세에 대한 브리핑에 이어 의원들간의 토론 후 공동성명을 채택할 예정이다.

한민구 국방장관도 이날 회의에 참석해 "북한은 5차 핵실험 강행으로 대한민국과 국제사회를 노골적으로 위협하는 도발을 자행했다"며 "북한 주민의 민생을 외면한 채 핵개발에만 집착하는 김정은 정권의 무모함이 들어났다"고 비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